김동연, "경기북부특자도 공 정부로 넘어가…주민투표 가부 답해달라"

[지자체 NOW]김동연 경기지사, "정치적 고려 있다면 특단의 조치 하겠다" 강력 촉구

머니투데이 더리더 신재은 기자 입력 : 2023.11.22 14:08
▲도정 열린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김동연 경기도지사/사진제공=경기도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를 위한 주민투표 여부를 12월 중순까지 결정해달라고 촉구했다. 김 지사는 정부 의사결정 과정에 정치적 고려가 있다면 국회·국민을 통한 특단의 조치까지 불사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22일 도청 북부청사에서 열린 도정 열린회의에서 "경기북부특별자치도를 위해 도가 할 수 있는 일은 다 했다"며 경기북부특별자치도를 위한 비전 확립, 경기 북부 전역에서의 주민설명회 진행, 도의회에서의 결의안 채택과 주민투표 특별법 개정 촉구 결의 등을 설명했다. 이어 "21대 국회 내에서 특별법을 처리하기 위해서는 12월 중순이 데드라인이다. 정부가 주민투표 가부에 대해 답을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민 투표 여부에 대해서 부정적인 답을 한다면 정치적으로밖에 해석할 수 없다"며 "국회와 얘기하고, 국민께 직접 묻는 등 특단의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또, "만약에 의사결정에서 정치적인 고려가 있다면 360만이 넘는 북부주민은 물론 1400만 경기도민, 대한민국 국민의 질타를 받아 마땅할 것이고, 국민들은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주민투표에 많은 비용이 든다'고 한 지적에 대해서는 "정말 옹색한 이유와 핑계"라고 비판하며 "국가 대사와 대한민국 성장을 위한 투자에 들어가는 아주 적은 비용이라고 생각한다. 들어간 비용의 몇 배, 몇십 배, 몇백 배 저희가 벌어드리겠다. 북부 발전시키고 대한민국 성장률을 우리가 높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그동안 경기북부청에서 도지사 주재 간부회의는 여러 차례 진행됐지만 이날처럼 모든 실국장과 산하 공공기관장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처음이다. 도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에 대한 김 지사와 경기도 구성원들의 강력한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도정 열린회의에 이어 경기북부특별자치도 민관합동추진위원회를 열고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를 위한 행보를 이어갔다
jenny0912@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