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겨울철 생계비 지원하는 '긴급복지 지원사업' 진행

[지자체NOW]실직·폐업 등 소득 상실 시 '신속 지원'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3.12.18 15:10
▲박승원 광명시장/사진=뉴스1
광명시가 겨울철을 맞아 갑작스러운 위기 상황에 놓인 대상자를 발굴, 생계비와 연료비 등을 지원하는 '긴급복지 지원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18일 시에 따르면 '긴급복지 지원 사업'은 △소득자 실직 및 폐업 등 소득 상실 △중한 질병 △과다채무 등 위기 상황의 발생으로 생계유지가 곤란한 가구를 지원하는 제도다. 생계비, 의료비, 주거비 등을 일시적으로 신속하게 지원한다.

기준중위소득 75%(4인 소득기준 405만 원, 일반재산 1억 5200만 원, 금융재산 600만 원) 이하를 충족하면 지원받을 수 있다.

시는 긴급복지 지원 사업 현수막 게재 등 홍보를 강화하고 관내 고시원(텔)과 여인숙을 방문해 선제적으로 겨울철 위기가구 발굴 활동을 펼쳤다. 올겨울 난방이 걱정되는 긴급지원 대상자를 위해 지난 10월부터 내년 3월까지 연료비를 추가 지원하고 있다. 11월 말 기준 2088가구 3526명에게 약 18억 원을 긴급 지원했다.

시 관계자는 "겨울철 복지 사각지대 발굴을 강화하고 취약계층이 겨울철을 따뜻하고 안전하게 보낼 수 있도록 긴급복지 지원 사업 연계에 적극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는 이달부터 내년 2월 말까지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가구를 발굴하는 기간으로 정했다. 복지사각지대 가정에 난방비를 지급하거나 보일러 교체 지원, 공과금 지원,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한 겨울이불, 전기장판, 생필품 지원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