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한숨, 갑론을박..‘상황극이냐vs불편한 발언이냐’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19.12.29 11:24
사진=박나래 SNS

개그맨 박나래가 한숨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지난 28일 밤 생방송으로 진행된 ‘2019 SBS 연예대상’에서는 김성주, 박나래, 아나운서 조정식이 사회를 맡았다.

이날 MC 김성주는 8명의 대상후보 중 김구라와 인터뷰에 나섰다.

김구라는 ‘2019 SBS 연예대상’을 저격하며 대상후보 기준에 대한 의구심, 빈약한 방송 콘텐츠 등을 문제 삼았다. 이에 다른 참석자들은 물론 멀리 MC석에 있는 박나래의 경쾌한 웃음소리도 들려왔다.

하지만 김구라의 발언이 길어졌고, 이에 김성주가 상황을 정리하며 다른 대상후보 중 한 명인 김병만이 스케줄 문제로 참석하지 못했다고 말을 덧붙였다. 이에 다시 김구라가 마이크를 잡으며 “거봐요, 병만이 안 왔잖아요. 병만이 작년에도 안 왔어요, 일부러 스케줄 잡는다는 얘기가 있어요”라고 말을 이었다.

이에 박나래는 “자, 김구라 씨 진정하시고요”라면서 ‘아휴’하고 한숨을 한 번 쉬었다. 이 한숨이 도마에 오른 것이다. 방송 후 박나래의 한숨을 두고 네티즌은 평상시 습관이다, 상황극 식으로 추임새를 넣은 것이다, 듣기 불편했다 등 여러 반응을 보이고 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