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C-LAB 9기' 모집

5개월간의 고품격 보육 + 사업화지원 + 최대「5억원」 투자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19.12.30 11:20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연규황, 이하 ‘대구센터’)는 밀착 지원을 통해 빠르게 성장하고자 하는 창업 7년 이내의 법인기업을 대상으로, 최대 5억 원을 지분 투자하는 C-LAB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이하 ‘C-LAB’) 9기를 모집한다.

2014년부터 진행되어, 대구센터의 대표 창업지원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은 C-LAB은 약 6년간 집약된 노하우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창업 초기 기업의 성장 가속을 돕는다. C-LAB 9기로 최종 선정된 기업은 ▲사업화연계 지원 최대 2천만원 ▲무상 사무 공간 ▲기업별 맞춤형 연계 및 지원 ▲삼성전자 멘토링 등을 지원받고, 보육 결과가 우수한 기업은 대구시와 삼성전자가 조성한 C-LAB 전용 펀드를 통해 최대 5억 원을 투자받는다.


우수 아이디어 또는 기술을 보유한 창업 7년 이내 법인기업은 지역 및 분야 제한 없이 C-LAB에 지원 가능하다. 희망자는 2020년 1월 15일(수) 24시까지 관련 서류를 구비하여 아이디어마루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서류평가 및 발표평가를 거쳐 2020년 2월 중 최종 합격자가 개별 통보될 예정이며, 보육 기간은 2020년 2월 말부터 7월 말까지, 약 5개월이다. 상세 내용 및 운영 일정은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홈페이지 및 아이디어마루에 게시된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C-LAB은 2014년부터 지금까지 123개 기업을 발굴·배출하였으며, 123개사는 총 511억 원의 투자 유치, 930억 원의 국내 매출, 616명의 신규 고용을 달성했다.

스마트 슈즈 및 인솔을 개발하는 C-LAB 3기 ㈜솔티드(대표 조형진)는 CES 혁신상, 세계 최대 스포츠용품 박람회 ISPO 황금상 수상을 통해 선도적인 기술력을 인정받은 기업이다. 스마트 인솔과 연동된 솔티드 솔루션은 사용자의 자세를 분석하고 교정해주며, 국가 대표 팀을 비롯한 피트니스 센터, 재활센터, 한의원 등 약 400여 곳에서 사용되고 있다. 솔티드㈜는 지난 10월 신한금융투자 등으로부터 시리즈A 투자 유치에 성공하였으며, 이번 투자에 힘입어 글로벌 진출을 본격적으로 가속화할 예정이다.

C-LAB 2기 ㈜씨엘(대표 박무열)은 셔틀버스 통합 관리 IOT 솔루션 “헬로버스”를 통해 국내 시장 1위를 기록한 업체다. 대기업 및 정부 부처를 포함한 250개 이상의 고객사와 35만 명 이상의 탑승객이 서비스를 이용했으며, 그 외에도 셔틀버스 공유 플랫폼 “셔틀콕”을 새로 출시하는 등 서비스 다각화에 힘쓰고 있다. ㈜씨엘은 올 하반기 대구광역시 프리-스타기업(Pre-Star)으로 선정되었으며, 2019년 말 기준 매출 40억 원을 달성하는 고지를 앞두고 있다.

연규황 센터장은 “올 10월, 대구광역시와 삼성전자가 2020년부터 C-LAB 기업에 3년간 투자하기 위해 120억원의 펀드를 추가 조성했다”며, “많은 관심과 도움을 받는 만큼 C-LAB 기업의 버팀목과 발돋움이 되어 사업 성공을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