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코로나19 대응 농산물 가공상품 판로 개척 힘써

로컬푸드 직매장 3곳 및 고맛나루장터 입점…소비자 신뢰향상 주력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4.01 15:09
공주시(시장 김정섭)가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농산물 가공 상품에 대한 판로개척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공주시농산물가공지원센터에서 생산되는 농산물 가공 상품 6개를 충청남도 로컬푸드 파머스161을 시작으로 관내 우성 및 유구 농협 로컬푸드 직매장에 잇따라 선보였다.

또한, 공주시 농특산물 온라인 쇼핑몰인 고맛나루장터에서도 판매를 시작했으며, 코로나19로 인해 직거래에서 전자상거래로 변화하는 추세에 맞춰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도 조만간 개설할 계획이다.

이번에 입점한 가공 상품은 ▲살아있고마(오디잼) ▲씹히는고마(복숭아잼) ▲구수하고마(작두콩차) ▲향긋하고마(표고버섯차) ▲달곰하고마(쌀조청) ▲순수하고마(배주스) 등 지난해 백제문화제에서 첫선을 보여 큰 호응을 얻은 제품이다.

김대환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시는 공주시농산물가공지원센터에서 생산하는 가공 상품의 소비자 신뢰향상을 위해 HACCP인증 시설개선 사업비 1억 3천만 원을 투입, 안전한 농산물 생산 기반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농산물 가공시설을 갖추기 어렵고 식품제조기술을 습득하기 힘든 농업인을 대상으로 농식품 개발교육과 가공기술 코칭, 시제품개발 등을 통한 농산물 가공산업 발전에 앞장서고 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