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정원산업·문화 체계적 육성을 위한 전담조직 ‘정원팀’ 신설

정원 기반 확충, 전문인력 양성 및 제도지원 등을 통한 정원산업·문화 활성화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8.04 09:35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정원 분야 제도지원, 기반 확충 등 정원산업·문화의 체계적 육성을 위하여 “정원팀”을 신설했다.


그동안 도시숲경관과에서 정원업무를 수행하였으나, 정원산업·문화를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하여 「산림청과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을 개정(8.3)하고, “정원팀”으로 새롭게 직제화됐다.

정원팀은 “산림복지국” 내 7명 규모의 정규조직으로 신설되며, 정원 분야 업무 특성을 고려하여 ‘정원정책’ ‘정원진흥’으로 나누어진다.

정원팀 신설은 치유와 휴식공간으로 활용되는 정원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요구가 크게 높아진 상황을 반영한 것이다.

앞으로 정원팀은 정원분야 전문인력 양성 및 정원산업 활성화①, 정원기반 확충②, 정원제도 지원 및 문화 확산③ 등의 역할을 수행하여, 정원의 체계적인 육성뿐만 아니라 일자리 창출 등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산림청 김원중 정원팀장은 “생활 속에서 누구나 누릴 수 있는 정원의 확대를 통해 숲이 주는 혜택을 국민이 더 가까이에서 체감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라며, “정원은 무궁무진한 발전 가능성이 있는 만큼 정원산업·문화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