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착한 소비자 운동’으로 문화예술인에게 희망을

‘선결재·선구매’로 위드 코로나 시대 공연문화 붐업 조성 및 활성화 마련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8.07 09:45
대구시는 코로나19로 침체된 문화공연산업의 새로운 활력을 주기 위해 착한 소비자 운동,「선결제, 선구매」참여를 장려하는 홍보행사를 8월 5일 ‘대구국제힐링공연예술제’가 열리고 있는 대명공연거리 소극장 ‘아트벙커’에서 진행했다.

‘착한 소비자 운동’은 대구시가 코로나19 사태로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경제적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올해 5월부터 1천 500여개 기관·단체가 참여하는 범시민운동으로 식당·꽃집 이용, 예술공연 관람, 사무용품·온누리상품권 구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추진되고 있다.

대구시는 ‘착한 소비자 운동’이 지역 문화예술계로 이어져 침체된 문화공연 관람의 붐업 분위기 조성을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역의 문화공연산업 전반의 소비 진작을 위해 공연 입장권을 선결재·선구매하고 대구국제힐링공연예술제 참가작인 연극 ‘그녀가 산다’를 관람했다.

대구시는 위드 코로나 시대 문화공연 집객 효과를 높이기 위해 ‘대구국제힐링공연예술제’를 시작으로, 향후 개최될 ‘대구국제오페라축제(8.27.~10.17일)’와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10.23.~11.1일)’ 행사에도 유관기관과 지역 기업들이 ‘착한 소비자 운동’에 참여하도록 적극 홍보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지난 6월 대구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업체를 돕기 위해 화훼구매 캠페인을 전개하기도 하였으며, 대구시 산하 공사·공단과 유관단체에서도 어려움을 겪는 지역 사회 소상공인, 영세자영업자를 위해 선결재, 선구매를 진행해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착한 소비자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정부 긴급재난지원금과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전통시장 등에 일시적으로 소비가 증가하였으나 여름 특수에도 불구하고 소비가 주춤한 상태다”면서, “착한 소비자 운동이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뿐 아니라 문화예술계 종사자들에게 큰 힘이 될 수 있으니 문화 공연 분야에 대한 착한 소비에도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동참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