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세계로 출근해볼래요?” 해외취업 화상면접 주간 열어

23일부터 일주일 동안, 일본·캐나다·싱가포르 등 외국기업 72개사 참가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9.24 10:09
KOTRA(사장 권평오)가 고용노동부, 한국산업인력공단과 함께 23일부터 일주일간 ‘2020 하반기 해외취업 화상면접 주간’을 개최한다. KOTRA는 코로나19로 대면 방식의 글로벌일자리대전을 비대면 형태인 ‘해외취업 화상면접 주간’으로 전환했다.

이번 ‘해외취업 화상면접 주간’에는 일본, 캐나다, 뉴질랜드를 비롯한 8개 국가에서 72개 기업이 인재 채용에 나선다. 일본 54개사, 말레이시아 6개사, 싱가포르 3개사, 캐나다 3개사, 뉴질랜드 2개사, 멕시코 2개사, 호주·중국 각 1개사가 참가한다.

업종별로는 정보통신업(32%), 제조업(18%), 서비스업(14%), 도소매업(10%), 전문 서비스업(8%) 순이다. 채용을 원하는 인원은 모두 181명이다.

행사에서는 사전 서류심사를 통과한 구직자-구인기업 간 1:1 화상면접이 진행된다. 면접은 총 642건이다. 구인기업은 현지에서, 구직자는 KOTRA 화상상담장 또는 자택에서 면접을 실시한다. 향후 2·3차 면접을 거쳐서 최종 합격자가 결정된다.

면접을 대비해 21일부터 이틀 동안 ‘해외취업 코칭’ 시간이 마련됐다. 전문강사를 초빙해 모의 화상면접을 진행하고 피드백을 제공했다. 23일부터는 해외취업 선배가 직접 근무환경과 실제생활, 면접요령을 알려주는 ‘해외취업 멘토링’ 상담도 이어진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이번 해외취업 화상면접 주간에는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어학능력을 갖추고 세계를 무대로 활약할 한국인재가 많이 참가한다”며 “국내취업이 녹록지 않은 환경에서 세계시장으로 시야를 넓힌 우리 청년들을 응원한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