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17일 직원 대상 온오프라인 여성친화도시 교육 실시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11.17 18:44
안양시가 여성친화도시에 대한 직원들의 마인드 함양에 나섰다.

17일 시에 따르면 안양시여성친화도시 정책네트워크 공동위원장이자 젠더코칭 대표인 손영숙 박사를 초빙해 직원대상 온오프라인 여성친화도시 교육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손영숙 박사는 ‘왜 여성친화도시인가?’를 주제로 시청사 3층 상황실에서 교육을 실시했다. 

교육실황은 내부 전산망을 통해 전 직원들에게 실시간으로 중계됐다.

손 박사는 여성친화도시의 넓은 의미로 지역에서 추진하는 일자리, 문화, 복지, 교육, 건강 등의 정책과정에 여성친화적 성 인지 관점을 적용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기 위해서는 가사, 육아, 돌봄을 지탱하고 지역사회 네트워크와 공동체를 유지하는 여성, 일상의 행복에 민감한 여성들의 삶을 특히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성친화도시로 가기 위한 전략으로는 성평등 정책 추진을 위한 기반 구축, 여성의 경제·사회 참여 확대, 지역사회 안전증진 등을 목표로 삼아야할 것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해 시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최우수상 수상과 도시재생 뉴딜 집수리비 지원, 안양8동 병학마을 골목환경 개선과 박달1동 도시재생 추진 등을 성과로 꼽았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내년도에 세 번째 여성친화도시 지정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서는 공무원들이 주도적으로 관련된 지식을 쌓고 나아가야 할 방향을 잡는 것이 중요하다며 교육의 취지를 전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11년 여성친화도시 첫 지정에 이어 2016년 재지정을 받으며 안전, 돌봄, 경제활동, 도시조성 등의 분야에서 여성의 역할과 참여를 이어왔다. 

또한, 금년 5월에는 공무원을 비롯해 여성정책, 도시건축, 안전 등의 분야 전문가들로 이뤄진 여성친화네트워크를 구성하는 등 여성친화적 도시 만들기에 힘을 쏟고 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