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의 표명…재신임 될까?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12.18 11:44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생각에 잠겨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에서 원내대표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사진=공동취재단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8일 원내대표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당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에게 거취를 일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의총에서 먼저 나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제 입장을 밝히고 나왔다"며 "회의장에서 내 재신임 여부를 묻고 있다. 나는 그 자리에 없어야 되니까 (회의장)에서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의 사의 표명은 최근 야당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임명 비토권을 없앤 공수처법 개정안 등 여당 주도 법안의 강행처리를 막지 못한 책임을 지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는 공수처법이 민주당 주도로 처리된 뒤 사석에서 의원들에게 "어떤 형태로든 책임을 저야 하지 않겠나"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주 원내대표가 자리를 비운 채로 그의 재신임 여부를 논의 중에 있다. 당내에서는 의석수 한계 탓에 민주당의 입법 독주를 막을 방법이 없었따는 점에서 재신임할 가능성이 높게 관측된다.

주 원내대표가 사퇴 의사를 밝힌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6월 10일 21대 국회 전반기 원구성을 둘러싸고 여야 충돌 중 민주당이 법제사법위원회 등 상임위원장 선출을 강행하자 이에 반발하며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당시 주 원내대표는 0일간 '사찰 칩거'를 했다.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은 주 원내대표가 사퇴 의사를 밝힌 지 열흘 만에 의원총회를 열고 만장일치로 그를 재신임했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