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안철수에 국민의힘 입당 제안…"입당 안하면 출마할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1.01.07 11:13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며 '조건부 출마' 의사를 밝히고 있다./사진=공동취재사진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국민의힘 입당을 제안했다. 만일 안 대표가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오 전 시장은 내년 4월 치러지는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 불출마하고, 입당하지 않으면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야권 단일화를 위해 안철수 후보님께 간곡히 제안하고자 한다. 국민의힘으로 들어와 달라. 합당을 결단해주시면 더 바람직하다"며 "그러면 저는 (서울시장에) 출마하지 않고 야권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입당이나 합당 후 경쟁하는 방안이 야권 단일화의 실패 가능성을 원천봉쇄함과 동시에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고 확신한다"며 "또 더욱 중요한 다음 대선까지의 단합된 힘을 확보하는 가장 확실한 길"이라고 했다.

그는 "야권 승리를 바라는 많은 분들이 이번 단일화 무산 가능성 때문에 노심초사하고 계신 이유"라고 덧붙였다.

오 전 시장은 "당은 안 후보의 입당보다는 '합당' 논의를 먼저 시작해 주시는 것이 긴요하다"며 "양당의 화학적 결합만이 단일화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시켜 양대 선거, 특히 대선의 승리 가능성을 최대한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입당이나 합당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저는 출마의 길을 택할 수밖에 없다"며 "제1야당 국민의힘으로서는 후보를 내지 않을 수 없기 때문임을 국민 여러분이 이해해 주시리라 믿는다. 그리고 당선일로부터 바로 시정의 큰 줄기와 세세한 디테일을 함께 장악하여 일에 착수할 수 있는 유일한 후보로서 선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보궐선거에는 인수위의 충분한 준비기간도 없다. 그리고 이번에 당선되는 시장은 일할 수 있는 기간이 사실상 6개월에서 9개월 정도에 불과하다"며 "저 오세훈은 당내 경선으로 선택된 후보의 당선을 위해 어떤 도움도 마다하지 않겠다. 당선 후에도 당선자가 원한다면 저의 행정 경험과 준비된 정책들을 시정에 바로 접목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도울 것"이라고 했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