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NOW]"남해~여수 해저터널 반드시 건설해야" 한 목소리

해저터널 완공시 여수에서 남해 80분→10분, "영호남 상생발전 기폭제 될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1.03.22 16:54
남해~여수 해저터널 평면도/이미지=남해군청 제공
경남 남해와 전남 여수를 연결하는 해저터널 건설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각계각층에서 높아지고 있다. 남해군 서면과 여수시 상암동을 연결하는 해저터널 건설 사업은 총 연장이 7.3km로 해저터널 4.2km와 육상부 터널 1.73km, 진입도로 1.37km 구간으로 이뤄져 있으며, 사업비는 약 6300억원 정도로 추산된다.

해저터널이 완공되면 남해와 여수간 80km 가량 이동거리가 8km로 크게 줄고 이동시간도 1시간 20분에서 10분으로 대폭 감소된다. 해저터널 건설은 남해군과 여수시가 지난 1998년부터 지속적으로 정부에 건의해왔지만 예비타당성조사 경제성 미달로 2006년 제4차 국토건설 5개년 계획에 사업이 반영되지 못했다.

22일 남해군에 따르면 경남 18개 시군의 경남시장군수협의회, 경남·전남 지역 상공회의소, 경남과 전남 기초자치단체로 구성된 남중권발전협의회, 섬 발전협의회 소속 단체장 등이 '남해~여수 해저터널 조기 건설'을 촉구했다.

경남시장군수협의회 단체장들은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 촉구 공동건의문'을 채택하고 지난 18일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에 각각 전달됐다. 건의문에서는 "해저터널은 국토균형발전과 실질적인 동서통합을 실현할 사업이며, 영호남 지역 간 연계협력을 통해 상생발전의 기폭제이기 때문에 반드시 연결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존의 종적인 관광패턴이 횡으로 연결된다면 연 7000만명이 넘나드는 엄청난 관광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며 "이는 전남과 경남의 동반성장은 물론 국민들에게는 그동안 경험하지 못했던 환상적인 여행 체험을 선사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월 전남 여수·순천·광양·목포 상공회의소와 경남 창원·진주·통영·사천·양산·김해·밀양·함안·거제 상공회의소도 공동건의문을 통해 "전남 동부권과 경남 서부권을 하나의 경제권과 생활권으로 형성해 국토의 균형발전 선도는 물론 원활한 인적·물적 교류로 실질적인 동서통합 실현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해저터널 건설 촉구에 동참했다.

국내를 대표하는 섬 자연 경관을 보유하고 있는 기초자치단체들로 구성된 '대한민국 아름다운 섬 발전협의회'(웅진·보령·여수·고흥·완도·진도·신안·울릉·사천·남해)도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 촉구’ 운동에 동참했다. 이들은 "영호남 순환형 관광교통망 구축으로 남해안 관광벨트가 완성되면 포스트 코로나 시대 남해안 여행의 접근성 향상으로 전남과 경남의 동반성장은 물론, 문화·역사·자연이 동서 국도를 따라 면면히 흐를 것"이라고 했다.

2월 26일 전남 여수시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열린 '2021년 COP28 유치위원회 정기총회'에서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 건의문 서명식이 진행된 후 참석자들이 손을 마주잡고 있다./사진=여수시청 제공
남해안남중권발전협의회(여수·순천·광양·고흥·보성·진주·사천·남해·하동) 에서도 지난 2월 26일 해저터널 촉구 공동건의문을 기재부와 국토부에 전달했다.

이날 김경수 경남지사, 김영록 전남지사, 장충남 남해군수, 권오봉 여수시장도 해저터널 염원의 대정부 공동건의문을 발표했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남해와 여수, 경남과 전남의 동반 성장 뿐 아니라, 국토균형발전이라는 거스를 수 없는 대한민국의 과제를 풀기 위해서라도 남해~여수 해저터널이 반드시 성사돼야 한다”며 “지방자치 단체뿐 아니라 영호남의 경제계에서도 해저터널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적극 개진하고 있는 점은 더욱 고무적”이라고 밝혔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