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해양진흥공사,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기금(BEF)」 4기 금융지원 사업 시행

부산지역 9개 공공기관이 45개 기업에 최대 7억원 지원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1.03.29 10:35

한국해양진흥공사(사장 황호선) 등 부산지역 9개 공공기관은 부산 소재 사회적경제기업을 대상으로 오는 4월 9일(금)까지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BEF)」을 통해 4기 금융지원 대상 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금융지원 사업은 BEF 대표 사업으로서, 부산지역 소셜벤쳐 등 사회적경제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사회적 가치 △지속 가능성 △일자리 창출 가능성 △지원 타당성을 기준으로 총 45개 기업에 최대 7억원이 지원된다.

선정 기업은 성장단계에 따라 시작단계(Launching), 창업단계(Start-up), 확장단계(Scale-up)로 구분되며, LaunchingㆍStart-up기업은 최대 10~20백만원 무상지원, Scale-up기업은 최대 50백만원까지 무이자 대출지원을 받는다.

올해는 코로나19 극복 긴급대출 부문을 신설해 대상기업에는 최대 10백만원까지 무이자 대출을 지원한다.

이번 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와 고용확대를 위해 지원 규모와 대상기업을 확대했으며, 기업이 2차년도 고용 및 사회적 가치 창출 성과 목표를 달성하면 원금 감면 등 인센티브도 지원할 방침이다.

신청은 지정된 양식을 작성해 부문별로 마감일까지 이메일로 제출하면 되며, 자세한 내용은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이나 (사)사회적기업연구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해양진흥공사 황호선 사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적경제기업에 이번 금융지원 사업이 디딤돌이 되기 바란다”는 말과 함께,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사회적경제기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 지역 9개 공공기관은 지난 2018년부터 3년간 BEF 금융지원 사업을 통해 64개 기업에 17.8억원을 지원하여 124개 신규 민간일자리 창출 및 29억원 매출액 증가 등 긍정적인 성과를 기록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