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준 고양시장,‘탄소중립 사회를 위한 기초지방정부 10대 실천과제’ 선포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1.04.22 09:16
 
▲이재준 고양시장은 지난 21일 국회 소통관에서 개최된 ‘더불어민주당 탄소중립특별위원회 지방추진단’ 기자회견에 참석해 ‘탄소중립 사회를 위한 기초지방정부 10대 실천과제’를 선포했다./고양시 제공
이재준 고양시장은 지난 21일 국회 소통관에서 개최된 ‘더불어민주당 탄소중립특별위원회 지방추진단’ 기자회견에 참석해 ‘탄소중립 사회를 위한 기초지방정부 10대 실천과제’를 선포했다.

탄소중립특별위원회 지방추진단이 선포한 기초지방정부 10대 실천과제의 주요 내용은 ▲탄소중립 달성 이행계획 수립·추진·점검 ▲탄소감축 정책개발·이행 등 인프라 강화 추진 ▲탄소중립 기본 조례 제정, 탄소중립위원회 등 탄소중립 친화적 제도 마련 ▲탄소감축 메커니즘 구축을 위한 재정 투자 확대 등이 담겼다.

또한 ▲지방정부 온실가스 인벤토리 구축 ▲기후 회복력 강화 ▲탄소중립 교육 강화 및 일자리 확대 ▲ 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한 주민 및 마을 자치와 지방정부간 연대와 협업 ▲사회 모든 영역에서의 탈탄소화 추진 ▲기업의 탄소중립 동참 등 탈탄소 산업구조 전환 등의 내용도 포함됐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지방정부의 실행력이 담보돼야 가능하다.”며 “고양시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시민 간의 가교 역할을 수행해 기후위기의 심각성과 탄소중립의 시급성을 널리 알리고 기초지자체로서 해법을 제시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하며 탄소중립사회로의 전환의 중요성도 함께 강조했다.

한편 ‘탄소중립특별위원회 지방정부추진단’은 작년 문재인 대통령의 ‘2050 탄소중립 선언’ 이후, 탄소중립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확산과 지방정부의 정책 공유를 위해 올해 2월 구성됐다. 이재준 고양시장을 비롯하여 더불어민주당 소속 기초자치단체장 27명이 참여하고 있다.

특히 고양시는 전국 기초지방정부보다 2년 앞서 지난 2019년에 파리협정을 준수하는 온실가스 감축이행계획(2030년까지 총225만8천 톤 감축)을 수립하고 지난해부터 이행점검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량을 검증하고 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