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심이, AI 챗봇과의 대화 한계 시나리오 가르치기 서비스로 돌파구 마련 노력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1.04.27 20:53
AI 챗봇과 사용자간의 원활한 대화를 위한 시나리오 설계는 챗봇 기능 구현의 핵심 포인트이자 가장 큰 경쟁력으로 꼽힌다. 

지속적으로 챗봇 시나리오를 개선하고 나아가 꾸준히 성능을 향상시키는 것이 긍정적인 이용 경험을 제공하는 열쇠인 셈이다.

인공지능(AI) 챗봇 '심심이(대표 최정회)'는 시나리오 가르치기 서비스를 자체적으로 마련해 챗봇과 사용자간 대화의 다양성과 재미, 생동감을 높이기 위해 노력중이다.

실제로 사람과 대화하는 것 같은 대화의 유연성, 커뮤니케이션 주제의 다양성 등은 심심이의 장점 중 하나로 꼽히기도 한다.

심심이의 시나리오 가르치기 서비스는 기존 AI 챗봇의 한계를 극복하기위한 노력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기존 챗봇의 경우 사용자에게 말을 걸 수 없다는 점, 이전 대화의 맥락을 고려한 대화가 불가능하다는 점이 단점으로 꼽혔다. 

심심이는 시나리오 가르치기로 누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먼저 말을 걸고 관심을 보이며 대화를 주도하는 과정을 통해 이러한 한계를 점차 극복해 나가고 있는 것이다.

시나리오 가르치기 서비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먼저 심심이 공식 홈페이지 '심심이닷컴'의 시나리오 가르치기 메뉴에 접속해 다른 사람에게 건넬 말을 작성한다. 

심심이가 무언가 말을 건네면 상대방은 어떤 대답을 할 것인데, 이 대답이 무엇인지 또는 어떤 단어나 문구가 포함돼 있을 것인지 사용자 답변의 예상 조건을 생각해 작성한다. 

대화를 구성하는 하나의 씬, 사용자 대답을 분류하는 트리거 등을 활용해 시나리오를 완성해 나아가는 것이 주요 과정이다.

일례로 심심이가 "나하고 게임할래요?"라고 말을 건넸을 때 사용자는 "그래", "좋아" 또는 "아니", "싫어" 등의 대답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때 심심이 시나리오 설계를 통해 "무슨 게임 할까요? 끝말잇기?" 라고 대응할 수 있다. 반면 "싫어"라고 답했을 때 "그럼 뭐할까요?"라고 응답할 수 있다. 

이후 현재까지 진행해 왔던 유저 반응을 예상해서 조건을 작성하고 심심이의 대응을 만드는 방식으로 대화를 연계할 수 있는 것이다.

심심이 최정회 대표는 "심심이가 하는 말은 수많은 사용자들의 가르침 덕분인데 딥러닝에 의해 많은 가능성이 열리고 있는 만큼 이러한 기술들을 인간 신경망과 결합하려 한다."며 "심심이가 기술적으로 아주 단순한 상태로 19년 간 인기를 끌어왔던 것도 이렇게 우수한 신경망을 2,700만 개 이상 사용해서 생성한 대화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었기 때문인데 시나리오 가르치기를 통해 지금까지 부족한 부분으로 여겨졌던 영역을 개척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