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수산업계, “시급한 수산 현안 산적, 경험 풍부한 실무형 장관 기용 시급”

원전 오염수 방출, 코로나19 장기화 등 당면한 문제들 산재…수산계 우려커져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1.05.10 12:02
국내 수산단체들이 7일(금) 현재 수산업계가 당면한 시급하고 심각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수산전문가를 앞세워 현안에 대해 즉각적으로 대처해 나가는 국정 시스템이 갖춰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수산업계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수산물 소비 위축 등 시급한 문제들이 산재해 있는 상황에서 일관된 정책으로 문제해결을 주도해 나갈 사령탑이 필요하다”며 업무 중심의 해양수산부장관 인사검증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수산계에서는 박준영 해양수산부장관 후보자가 부처 내에서도 수산업과 관련된 부서에서 업무를 수행한 것을 비롯해 부처 내부 출신으로 풍부한 경험과 빠른 업무파악 등 시급히 현안에 대처해 나갈 실무형 장관으로서 적임자로 평가됨에도 불구하고 인선이 늦어지는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시하고 있다.

수협중앙회는 “일본의 오염수 방출로 인해 전국 수산단체들이 전국 바다에서 해상시위 활동과 규탄대회를 여는 등 수산계는 지금 한 마음 한뜻으로 위기에 대응해 나가고 있다”며 “이런상황에서 국가의 수산정책을 총괄하는 해양수산부 장관이 하루빨리 자리잡아야 일관된 정책으로 위기에 대응할 수 있다”며 장관 인선이 조속히 마무리 될 수 있기를 희망하는 어촌과 수산업계의 분위기를 전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