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해문홍, 한국문화 홍보대사 '이달의 소녀(LOONA)' 선정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1.05.10 20:00
▲황희 문화체유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이 문체부 해외문화홍보원 한국문화를 전 세계에 알릴 한국문화 해외 홍보대사로 선정된 이달의소녀(LOONA)Kpop 그룹에게 위촉장 수여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문화체육관광부

12인조 케이팝 그룹 ‘이달의 소녀(LOONA)’가 2021년 한 해 동안 대한민국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한국문화 해외 홍보대사로 나선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황희 장관은 10일(월) 오후 5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2021 한국문화 해외 홍보대사’로 선정된 ‘이달의 소녀(LOONA)’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이달의 소녀(LOONA)’는 홍보대사로서의 첫 활동으로 오는 20일에 열리는 ‘2021 외국인 한국홍보 전문가 발대식’ 축하공연을 준비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또 해외문화홍보원(원장 박정렬, 이하 해문홍)이 주최하는 국제 콘텐츠 공모전(Talk Talk KOREA, 이하 공모전)’ 홍보 영상 제작에도 참여했는데 관련 영상은 오는 5월 20일(목)과 25일(화), 해문홍 코리아넷 공식 유튜브(www.youtube.com/user/GatewaytoKorea)에서 공개한다.

해문홍은 지난 2014년부터 해외에서 사랑받는 Kpop 그룹과 함께 공모전을 진행해 왔다. 그리고 지난 2019년부터는 활동 범위를 넓혀 기관 차원의 해외 홍보대사를 위촉해 한국을 알리는 데 앞장서 왔다.


국제 콘텐츠 공모전, 한류 행사 등 홍보


앞서 2020년 홍보대사였던 ‘에이티즈’는 코로나19 함께 극복하기 연속 캠페인 참여를 시작으로 한류 행사 축하공연을 하는 등 활발하게 활동했다. 올해는 이달의 소녀(LOONA)가 그 역할을 이어받아 12인 12색으로 다채롭게 한국 문화를 홍보한다. 2019년 홍보 대사는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를 선정한 바 있다.

‘이달의 소녀(LOONA)’는 2018년 8월, 데뷔하기 전부터 한 달에 한 명씩 멤버와 싱글 앨범을 공개하고 유닛 활동을 하며 가요계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 지난해 10월에 발매된 앨범 ‘미드나잇(12:00)’은 미국, 프랑스 등 해외 51개국 애플뮤직 음원 사이트인 아이튠즈 앨범 차트에서 1위를 기록했고, 수록곡인 ‘스타(Star)’라는 곡으로 국내 Kpop 걸그룹 최초로 북미 라디오차트 톱 40에 9주 연속 오르며 해외 주요 매체들의 호평을 받았다.

2019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포커스상/스타15인기상, 2020 소리바다 베스트 케이뮤직 어워즈 신한류 뮤직 핫스타상, 2020 아시아 모델 어워즈 인기 스타상, 2021 골든디스크 어워즈 넥스트 제네레이션을 수상했었다. 2020 Mnet 엠카운트다운 ‘So What’으로 1위를 차지했다.

황희 장관은 “해외문화홍보원 설립 50주년을 맞이한 올해 ‘이달의 소녀(LOONA)’를 한국문화 해외 홍보대사로 위촉하게 돼 의미 있게 생각한다.”라며 “전 세계의 주목을 받는 이달의 소녀(LOONA)가 한국문화 콘텐츠의 해외홍보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전 세계인이 한류 등 한국문화를 통해 연대하고, 한국문화를 즐기며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을 함께 달래고 치유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