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구독경제 간담회 제4회 '유니콘팜'데이 개최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1.05.12 09:52
▲제4회 '유니콘팜' 데이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유정주 의원실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 구성된 국회스타트업 지원센터 ‘유니콘팜’이 11일(화) 구독경제 활성화 방안을 위한 간담회, ‘제4회 유니콘팜데이’를 개최했다.

행사에서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경제가 성장하면서 떠오른 ‘구독경제(Subscription Economy)에 대한 지원방안 마련을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시간을 가졌다.

‘구독경제’는 일정액을 내면 사용자가 원하는 상품이나 서비스를 공급자가 주기적으로 제공하는 신개념 유통서비스를 뜻하며,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을 제공하는 ‘왓챠’, 전자책과 오디오북을 제공하는 ‘밀리의 서재’ 등이 구독경제의 대표적인 비즈니스 모델이다.

‘꽃 구독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기업 ‘kukaa(꾸까)’ 사옥에서 코로나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개최된 간담회에는 kukka(박춘화 대표) 외에도 왓챠(박태훈 대표), 밀리의 서재(도영민 독서라이프팀장), 문카데미(문현우 대표)의 대표 및 임원진도 참석해 구독경제에 대한 현황과 개선책, 소비자 보호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현재 구독경제 시장은 품목의 다양화, 수요자의 확대, 스타트업에서 대기업 등으로의 서비스 제공자 변화 등을 통해 점차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이와 함께 규제 완화와 수출지원 등의 성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이에 강훈식 의원(아산 을)은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역량을 키워줄 수 있도록 정부 지원책이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한다”며, “동시에 전통적 거래방식을 유지하고 있는 기존의 이해관계자 및 정부와의 의사소통 확대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상혁 의원(김포 을)은 “스타트업의 발전을 위해 좋은 인력이 잘 유입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도 중요하다”며,“각 분야별 전담인재 양성 및 전문 인력공급을 위해 함께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장철민 의원(대전 동구)은 “국내 망 사용 비용이 해외와 비교했을 때 약 7배 정도 높다는 지적이 있다고 한다”며, “이런 부분은 유니콘팜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11일 열린 ‘유니콘팜데이 – 구독경제, 어디까지 구독해봤니?’를 기획한 유정주 의원은 “구독을 통해 한달살기가 가능해졌을 정도로 다양한 품목들이 서비스되고 있다”며, “기존 산업과의 마찰없이 서로 상생할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 및 지원정책 마련을 국회차원에서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구독경제는 최근 면도기까지 구독을해 사용하는 사용자들이 늘고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유니콘팜은 당내 초·재선 의원들이 모인 국내 스타트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진흥방안을 모색하고 추진하는 의원단체로 페이스북(https://bit.ly/33BDDrK을 통해서도 활동 내역을 공개하고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유니콘팜 데이’는 유니콘팜 소속 의원들이 매달 돌아가며 주최하고 있으며, 이번 ‘유니콘팜 데이’는 유정주 의원이 주최했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