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민의힘 표만 뺏겠다는 "우화 속 여우같은 심사" 지적

안심소득 제안한 오세훈·유승민 강하게 비판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1.06.01 21:37
 
▲출처=이재명 경기지사 페북 갈무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일 페이스북에서 이솝우화를 들어 국민의힘에서 제안한 안심소득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 지사는 "두루미를 대접한다면서 접시에 수프를 준 다음 두루미 몫까지 먹어 치우는 얄미운 여우이야기가 기억난다"며 "기본소득을 도입하겠다며 제1정책으로 대국민약속을 했던 국민의힘당 소속 정치인들이 기본소득취지에 상반된 '차별소득'을 기본소득이라며 내놓고 심지어 기본소득을 가짜기본소득이라 비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세훈 시장과 유승민 의원께서 처음 들어보는 '안심소득'이니 '공정소득'이나 하는 명칭으로 세금 내는 상위소득자는 배제하고, 세금 거의 안내는 하위소득자만 골라 실소득과 기준소득의 차액을 수백 수천만원씩 몰아주겠다고 한다"며 "부자와 기득권자를 대표하며 옹호해 온 국민의힘 정치인들이 언제부터 갑자기 부자 몫까지 서민에게 몰아 줄 만큼 친서민적이 되었을까 의아스럽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국민의힘에 "자선사업을 하거나 하늘에서 떨어진 걸 나눈다면 서민에게만 지급하는 것이 공정할지 모르겠지만, 고소득자와 저소득자를 나눠 고소득자는 세금만 내고, 저소득자는 혜택만 보는 정책이 1인 1표의 민주주의 국가에서 가능하겠냐"고 물었다.

또 "그럴싸해 보이지만 조세저항으로 실행 불가능한 정책을 내세워 불평등과 양극화는 외면한 채 표만 뺏겠다는 우화 속 여우같은 심사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는 "저소득층만 골라 일을 덜 할수록 수백 수천만원(안심소득에 의하면 일을 안해 소득이 0인 4인가구는 약 3천만원 지급)씩 더 많은 현금을 지급한다는 ‘차별소득’은 복지정책이 맞다"며 "하지만 세금 내는 국민을 포함해 전 국민에게 지역화폐를 지급해 소상공인 매출을 지원함으로써 수요창출로 경제를 살리는 기본소득은 복지 아닌 경제정책"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단순 복지정책에 불과한 차별소득과 복지적 경제정책인 기본소득을 동일선상에서 단순비교하지 말아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