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NOW]'평화' 이미지 무색…'올림픽' 둘러싸고 강릉 vs 평창 갈등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1.06.16 11:53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주경기장에 걸린 오륜기 모습/사진=뉴스1
강원도가 '2024년 동계청소년올림픽'의 주 사무소를 강릉으로 결정하자 평창군이 '보이콧'을 주장하면서 지역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화합'과 '평화'를 표방하는 올림픽을 두고 지역 갈등이 생겨 의미가 퇴색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앞서 강원도는 '2024강원청소년동계올림픽' 개최도시를 평창올림픽처럼 평창과 강릉까지 포함시키기로 했다. 지난달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대회 실행 준비를 본격화하는 내년 1월부터 현재 서울에 위치한 주 사무소를 강릉 교보생명 사옥으로 이전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평창군 측에서는 올림픽 주사무소의 강릉 이전 방침이 유지될 경우 일체의 협력을 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는 등 보이콧 수준의 대응을 예고하면서 강한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올림픽'을 둘러 싼 강릉과 평창의 지역 갈등은 지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부터 지금까지 지속되고 있다. 2014년 정부가 비용 절감의 이유로 올림픽 개·폐회식장을 평창에서 강릉으로 옮기려 하자 평창군이 반발, 대회 거부 투쟁을 벌였고 결국 이 계획은 무산돼 올림픽 개·폐회식은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평창올림픽 1주년 행사 개최 장소를 놓고도 기념식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 계획이었지만 평창군이 반발해 1부 행사 기념식은 평창에서, 2부 행사인 축하공연은 강릉에서 개최하는 것으로 분산 결정이 났다.

이번 '2024강원청소년동계올림픽'의 주 사무소 이전 문제를 두고도 지역 갈등은 지속되고 있다. 평창군의회는 지난 10일 제268회 정례회에서 청소년올림픽대회 조직위 주 사무소 강릉 이전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채택했다.

평창군의회는 전수일 의장은 성명서를 통해 "2024년 대회가 평창군민의 노력으로 얻어낸 동계올림픽대회의 레거시를 이어 가기 위해 개최되는 만큼 조직위 주사무소의 평창 이전과 함께 개·폐회식 행사의 평창 개최를 강력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수일 의장은 "4만여명 평창군민의 요구가 반영되지 않을 경우 2024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개최를 반대한다"며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발현된 평화와 번영의 숭고한 개최정신을 계승하기 위해서도 강원도와 조직위의 빠른 결단을 요구한다"고 했다.

평창군번영회 외 240개 사회단체들도 지난 2일 평창군청 앞에서 '조직위 사무소 이전 반대' 성명서를 발표한 바 있다. 지난 15일에는 평창주민들로 구성된 평창군새마을회가 횡계로터리에서 성명서를 발표,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의 주사무소 강릉 이전 결정이 유지될 경우 보이콧 수준의 고강도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