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재단, 'GS샵 에코크리에이터' 추가 모집

자원순환 캠페인 영상으로 전한다 7월 28일까지 모집 연장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1.07.21 11:07

환경재단과 GS리테일이 운영하는 GS샵이 자원순환을 일상생활 속 캠페인으로 만들어 가기 위한 적극적인 실천의 방법으로 진행하는 ‘GS샵 에코크리에이터’ 모집을 7월 28일까지 연장하여 진행한다.

GS샵 에코크리에이터는 미래의 그린 리더 육성을 위한 GS샵의 사회공헌 사업 중 하나로 영상 제작을 통해 환경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직접적인 시민 캠페인으로 실천하는 사업으로 총예산 6억 5천만 원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GS샵은 지난해까지 진행되었던 ‘유스미디어크리에이터’ 사업에서 올해는 모집 반경을 넓혀 청소년, 전문가 두 부문을 모집한다. 청소년, 전문가 두 부문의 총 지원금은 1억 4천만 원으로 환경 영상 제작을 위한 지원금 지원 및 영상 제작 멘토링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청소년 부문에서는 4인 이내의 총 10팀을 선발하며 10분 내외의 순수창작 영상물의 시놉시스 또는 촬영 계획안을 제출하면 된다. 영상물의 장르는 무관하며 ‘10대의 시각으로 보여주는 우리 주변의 환경 문제와 자원순환의 중요성’을 주제로 진행된다. 팀당 제작비는 200만원으로 10팀에 총 2,000만 원이 지원되며 최우수상 1팀에는 300만 원, 우수상 3팀에는 각 200만 원, 관객상 1팀에는 100만 원 등 총 1,00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특히 청소년 부문은 에코크리에이터 모집에 앞서 지난 6월 5일 제18회 서울환경영화제 기간 중 ‘SEFF X GS샵 세계청소년기후포럼’을 개최, 미래의 그린리더를 꿈꾸는 청소년과 청년이 참여해 연설 및 공동선언을 진행한 바 있다. 주제발표로 참여한 연사 중 ‘환경영상의 힘’이라는 주제로 발표한 김여진 학생은 지난해 진행된 GS유스미디어크리에이터 2기 수료생으로 환경영화 <동지구>를 제작한 바 있다. GS유스미디어크리에이터 사업을 통해 제작된 청소년 환경 영상은 올해 하반기 서울시 교육청과의 연계를 통해 서울시 내 초, 중, 고등학생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GS샵 에코크리에이터 전문가 부문은 총 20팀을 선발하며 팀당 제작비 총 1억 2천만 원이 지원된다. 영상 주제는 ‘자원순환 인식개선’으로 5분 이내의 캠페인 영상 시나리오 및 캠페인 실행 기획안을 토대로 사업 기간 팀별 3개 이상의 영상 제작을 진행한다. 나아가 에코크리에이터 사업에서 제작된 캠페인 영상을 활용하여 온〮오프라인 시민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

환경재단과 GS샵은 에코크리에이터 사업을 통해 시민들의 환경 의식을 개선하고 자원순환 영상 캠페인을 통한 환경사회공헌에 앞장서고 있다. 또한, 올 하반기에는 상품성이 떨어져 버려지는 ‘못난이 농산물’을 활용해 새로운 요리로 재탄생시킬 ‘다채로운 식탁’ 사업도 준비 중에 있다. ‘다채로운 식탁’은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전문 셰프의 채식 레시피를 공개하고 또한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나만의 채식 레시피’ 공모전 이벤트도 진행 예정으로 ‘자원순환’의 의미를 더할 예정이다.

GS샵 에코크리에이터 참가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지원서를 다운로드 받은 후 작성,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