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숲케어 산림복지서비스 지원’업무협약 체결

감염병 대응인력과 취약계층에 숲케어 산림복지서비스 제공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1.08.19 08:24
▲대전시는 지난 18일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창재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이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코로나19 극복지원 숲케어 산림복지서비스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지난 18일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창재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이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코로나19 극복지원 숲케어 산림복지서비스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감염병 대응인력과 취약계층의 심신안정 및 행복증진을 위한 숲케어 산림복지서비스 제공에 관해 상호 협력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숲케어 산림복지서비스는 주로 산림자원을 이용한 목공예, 반려식물 키우기 등과 심신안정에 도움이 되는 셀프 스트레칭, 마음 명상프로그램 등으로 구성되어 있는 프로그램이다.

앞으로 코로나19로 지쳐 있는 의료진과 방역관계자 및 관내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사회·경제적 취약계층에게 대면 또는 비대면으로 제공되며, 약 1만여 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서 사업계획을 수립하면, 대전시에서 수요를 파악하여 진흥원에 신청서를 제출하게 된다. 관련 사업비는 산림복지진흥원에서 전액 부담한다.

허태정 대전시장는 “산림복지서비스 지원이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있는 대전시민의 정서적 안정과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서비스를 제공하는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앞으로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함께 힘써주시길 당부드린다. 고 말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