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제68회 백제문화제 ‘웅진백제 5대왕 추모제’ 1일 봉행

백제문화제에서만 볼 수 있는 유일한 제례로 축제의 서막 알려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9.28 10:32
▲ 지난해 웅진백제5대왕 추모제

백제시대 5대왕을 기리는 ‘웅진백제 5대왕 추모제’가 제68회 백제문화제 개막 당일 축제의 서막을 알린다.

28일 공주시에 따르면, 제68회 백제문화제가 개막하는 오는 1일 오전 10시 30분 무령왕릉 숭덕전에서 문주왕과 삼근왕, 동성왕, 무령왕, 성왕 등 웅진백제 5대왕을 기리는 추모제를 거행한다고 밝혔다.

올해 추모제는 동방의 예악(禮樂)에 따른 제례로 품격을 높이고, 백제문화의 정체성을 담아 지역주민과 관광객이 무령왕을 비롯한 웅진백제왕을 기억하고 참여하는 제례의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고증을 통한 제례의 예법과 격식부터 제례악, 제복, 제수 진설 등 제례 전반을 선보이고, 유네스코에 등재된 인류무형유산으로 종합의례인 국가무형문화재 제56호 종묘제례를 기반으로 홀기를 재구성했다.

최원철 시장은 “오늘날 백제문화제의 기원을 찾을 수 있는 웅진백제 5대왕 추모제는 백제문화제에서만 볼 수 있는 유일한 제례이다”며, “백제문화제의 시작을 알리는 동시에 그 의미와 선조들을 기리는 마음이 가장 잘 드러난 의식으로 백제역사의 가치와 의미를 되새기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웅진백제 5대왕 추모제 봉행에 앞서 오전 8시 30분 공주 정지산 천제단에서는 백제 혼불 채화가 열려 백제문화제의 성공 개최와 지역주민, 관람객의 평안을 기원한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