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공헌] 의료기관 365mc 서울문화재단 잠실창작스튜디오 지원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1.08.25 16:03
▲잠실창작스튜디오 입주 예술가들./사진=서울문화재단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직무대행 주용태)과 의료기관 365mc(대표원장협의회장 김하진)가 코로나19(CoVId-19)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창작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장애예술가 지원을 이어간다.

이번 지원을 위해 365mc에서 총 1000만 원은 국민들의 건강한 다이어트를 응원하기 위한 ‘아트건강기부계단’과 ‘언택트 다이어트팀’ 등 두 가지 캠페인을 통해 마련한 금액. 강남구청역에 설치한 ‘아트건강기부계단’을 이용하는 시민의 발걸음 수와, ‘언택트 다이어트팀’을 통해 건강한 다이어트를 서약하는 사람 수를 환산해 기부금으로 전달했다.

후원금은 잠실창작스튜디오 입주예술가 12명이 창작활동을 지속하기 위한 재료비로 쓰이며, 작가 개개인이 필요한 창작 재료를 직접 구입할 수 있어 창작활동과 작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것으로 기대된다.

주용태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 직무대행은 “팬데믹의 장기화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문화예술에 대한 기업의 지속적인 관심과 후원이 예술가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라며, “사회 인프라 부재로 인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창작 활동을 이어가는 장애예술가에 대한 실질적인 후원을 해준 365mc측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에 김하진 365mc대표원장협의회장은 “사회적 편견을 이겨내고 놀라운 창작활동을 선보이는 장애예술가에 대해 무한한 경의를 보낸다.”라며 “온 세상에 사랑과 나눔을 실천하려는 365mc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