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경기도 화재 8,169건 발생…2020년 대비 8.4% 감소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2021년 경기도 화재발생 현황 분석’ 발표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2.02.04 08:49
▲경기도 소방재난본부가 4일 발표한 ‘2021년 경기도 화재발생 현황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도에서 8,169건의 화재가 발생해 전년(8,920건) 대비 8.4%(751건)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경기도
▲발화요인 부주의(41.7%)‧전기적 요인(30.7%)‧기계적 요인(14.9%) 순
▲부주의 요인 중에선 담배꽁초(28.3%) 최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가 4일 발표한 ‘2021년 경기도 화재발생 현황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도에서 8,169건의 화재가 발생해 전년(8,920건) 대비 8.4%(751건)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인명피해는 491명(사망 66명‧부상 425명) 발생해 전년(599명‧사망 114명‧부상 485명) 대비 6.8%(사망 23.8%‧부상 3.5%) 감소했다. 다만, 재산피해는 2020년 3,219억여 원에서 지난해 7,793억여 원으로 142% 늘어났다.

전국적으로는 3만6,266건의 화재가 발생해 전년(3만8,659건) 대비 6.2% 감소했다. 경기도가 전국 화재 발생 건수의 22.5%를 차지하는 등 가장 많은 화재가 발생했다. 이어 서울 4,951건(13.7%), 경남 2,864건(7.9%), 경북 2,849건(7.9%), 전남 2,473건(6.8%) 등으로 화재가 많았다.

장소별 화재발생 현황을 보면 비주거 시설이 3,508건(42.9%)으로 가장 많았고, 주거 2,082건(25.5%), 야외‧도로 1,256건(15.4%), 차량 1,146건(14%) 등의 순이다.
비주거 시설 중에서는 공장(866건‧24.7%)과 음식점(524건‧14.9%)에서, 주거시설에서는 아파트(668건‧32.1%)와 단독주택(469건‧22.5%)에서의 화재가 빈번한 것으로 나타났다.

발화요인으로는 부주의가 3,409건(41.7%)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전기적 요인 2,504건(30.7%), 기계적 요인 1,216건(14.9%) 순이다. 부주의 요인 중에서는 담배꽁초 1,212건(28.3%), 음식물조리 532건(16.7%), 화원(火源)방치 459건(13.3%) 등으로 인한 화재가 많았다.

최병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은 “강력한 예방활동과 소방안전 질서 확립, 적극적 소방 인프라 확충으로 사각지대 없는 재난대비 안전망을 강화할 방침”이라며 “지난해 전국 최초로 도내 모든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실시한 옥상 피난 시설 실태조사를 올해는 기숙사, 오피스텔까지 확대해 도민에게 피난정보를 제공하는 등 주거시설 화재 예방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