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가공식품 세분시장 보고서 발간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2.22 19:07

개인의 라이프 스타일과 동물권, 환경보호 등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면서 비건(Vegan)식품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는 비건식품에 대한 ‘2021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 보고서를 발간하여 식품산업통계정보시스템에 게재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비건식품에 대한 관심은 특히 젊은 세대로 갈수록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을 통해 인플루언서가 홍보하는 라이프 스타일과 트렌드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소비를 할 때 자신의 가치관과 신념을 표출(meaning out)하는 성향이 강하기 때문이다.

최근 편의점도 이러한 MZ세대를 공략하기 위해 비건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비건식품을 출시 중이며, 대형 유통마트는 별도 판매존(ZONE)을 구비하여 소스, 유제품, 면류, 빵류, 냉동식품, 반찬류, 즉석편의식 등 다양한 비건 식품을 판매하고 있다.

국내 비건식품 시장규모는 아직 초기 단계로 식물성 대체육 시장규모로 추정할 수 있다. 글로벌데이터(GlobalData)에 따르면 2020년 1,740만 달러(약 209억원)로 2016년 1,410만 달러(약 169억원) 대비 23.7% 증가했으며, 원료 유형별로는 콩류(soy based)가 62%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비건식품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은 2020년 11월 13일부터 2021년 11월 13일까지 포털사이트, SNS 등 온라인상 비건 관련 키워드 검색량, 언급률 등을 통해 핵심 키워드를 도출하였으며, 소비자 조사는 전국 만20세~69세 남녀 542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된 결과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기노선 수출식품이사는 “건강에 대한 관심과 개인의 라이프스타일, 윤리적 가치가 혼재된 비건식품 시장의 전 세계적 성장세와 기회를 주목해야 한다”며, “공사는 국내외 식품산업 동향과 이슈를 면밀히 분석하고 가공하여 우리 식품기업들에게 알찬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2021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비건식품)’ 보고서는 식품산업통계정보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