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이프랜드 ‘메타버스 컬처 프로젝트’ 런칭!

이프랜드에서 뮤지컬 · 댄스 · 힙합 등 이달부터 매월 새로운 장르의 콘텐츠 공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3.14 13:16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유영상)이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에서 뮤지컬 · 댄스 · 밴드공연 · 힙합 등 특별한 테마의 콘텐츠와 볼류매트릭 기술을 적용한 이프랜드 ‘메타버스 컬처 프로젝트’를 런칭했다고 밝혔다.

이프랜드 ‘메타버스 컬처 프로젝트’는 SKT가 작년 5월 한국콘텐츠진흥원과 체결한 ‘실감콘텐츠 분야 대중소기업 동반 성장을 위한 업무 협약’의 첫 결과물이다.

SKT는 이프랜드 ‘메타버스 컬처 프로젝트’를 통해 중소업체들과 협력해 다양한 분야의 매력적인 IP(지적재산권)를 메타버스 서비스에 확대 적용할 수 있도록 노력해오고 있으며, 이달부터 6월까지 매월 뮤지컬 · 댄스 · 밴드 공연 · 힙합 등 새로운 테마의 이프랜드 ‘메타버스 컬처 프로젝트’를 선보이며 새로운 메타버스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SKT는 이프랜드 ‘메타버스 컬처 프로젝트’의 첫번째 콘텐츠로 서울예술단(이사장 이유리), 기어이 주식회사(대표 이혜원)와 협력해 창작 뮤지컬 <잃어버린 얼굴 1895> IP를 활용한 ▲<잃어버린 얼굴 1895> 전용 랜드 · 코스튬 · 아바타 모션 ▲포토존 이벤트 등을 이프랜드에서 10일 16시부터 공개했다.

SKT는 이프랜드 이용자들이 뮤지컬 <잃어버린 얼굴 1895> 테마로 제작된 이프랜드 전용 랜드에서 실제 배우들이 해당 작품에서 착용하는 코스튬(의상)과 다양한 모션(동작)을 자신의 아바타로 통해 체험해볼 수 있는 간접 경험의 기회를 제공한다.

SKT는 이프랜드 <잃어버린 얼굴 1895> 랜드에서 방문객들이 볼류매트릭 캡처(Volumetric Capture) 기술로 제작된 작품 속 주연 배우 차지연과 함께 기념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포토존도 운영한다.

또한, SKT는 이프랜드 인플루언서인 ‘이프루언서’들과 함께 <잃어버린 얼굴 1895> 테마의 랜드 · 코스튬 · 아바타 모션을 활용하고 작품 중 일부를 각색해 ‘메타버스 뮤지컬’로 공연하는 이벤트도 이달 21일 진행할 예정이다.

이유리 서울예술단 이사장은 “공연장은 더 이상 공연의 유일한 플랫폼이 아니다.”며, “이번 사업은 공연 표현과 유통에 대한 새로운 장을 개척하는 실험으로, 관객들이 한국 뮤지컬을 더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새로운 모델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KT는 서울예술단과 협력해 이프랜드 공간에서 뮤지컬 연계 행사가 가능한 ‘K-뮤지컬 월드’ 랜드와 공연예술인을 위한 메타버스 활용 가이드를 4월 중 선보일 예정이다.

양맹석 SKT 메타버스CO 장은 “이프랜드 ‘메타버스 컬처 프로젝트’를 통해 앞으로 뮤지컬, 힙합, 댄스 등 다양한 즐길 거리가 메타버스 공간에 펼쳐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중소업체들과 협력, 상생하며 메타버스 생태계를 더욱 즐거운 공간으로 진화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