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기차 충전사업 협의체 ‘ChargeLink 얼라이언스‘ 결성

로밍 충전을 중개하는 한전의 개방형 플랫폼 ‘ChargeLink’ 확대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4.07 14:10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은 4월 1일 국내 주요 전기차 충전서비스 기업들과의 상생협력과 충전서비스 향상을 위해 전기차 충전사업 협의체 ‘ChargeLink 얼라이언스‘를 결성했다.

이번 협약으로 한전은 올해 하반기까지 기존의 로밍 서비스에 플랫폼 기반의 다양한 충전 편의서비스가 업그레이드된 ’ChargeLink 2.0‘을 출시하고 ’ChargeLink 얼라이언스‘ 파트너사와 협력하여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전에는 민간 충전사업자에게 충전 인프라를 제공하는 B2B 충전사업의 범위가 공용 충전기로 한정됐으나, 충전업계와의 상생협력과 서비스 다양화를 위해 아파트용 충전기까지 확대했다.

충전사업자들은 기제공된 공용 충전기 2,652기 외에 추가로 아파트용 충전기 6,749기를 확보하게 되어 이로써 한전이 운영 중인 모든 충전기(9,401기)를 대상으로 충전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충전사업자는 고품질의 다양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게 되고 소비자는 서비스 선택권이 넓어질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ChargeLink 얼라이언스‘ 파트너사는 현재 정부에서 진행하고 있는 충전기와 운영시스템 간 통신규격 국가 표준화 뿐만 아니라 전기차 배터리를 전력계통의 유연성 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기술개발 및 제도개선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경윤 한전 에너지신사업처장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충전서비스 기업들이 상호 협력하여 플랫폼 기반의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해 나간다면 전기차 충전의 편의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전기차 충전사업 생태계도 크게 확장될 수 있을 것”이라며, ”ChargeLink 얼라이언스가 국내 전기차 충전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