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농정통상위원회, 일방적 ‘CPTPP 가입 추진 중단’ 성명 발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4.13 11:42

농협 「농정통상위원회」(위원장 : 송영조 금정농협 조합장)는 정부의 일방적인 CPTPP(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가입 추진 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서 발표 및 결의 행사를 11일 농협중앙회 본관 대강당에서 개최했다.

농협 「농정통상위원회」는 각 지역을 대표하는 지역·품목 농축협 조합장 40인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WTO협정, 쌀협상, FTA협정 등 우리 농업의 큰 고비 때마다 농업인의 권익보호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왔다.

그간 우리 농업은 UR 협정 이후 급속한 농축산물 시장개방 확대 등으로 농가경제가 날로 악화되어 왔다. 농축산물 수입액은 1995년 69억 달러에서 2020년 283억 달러로 4배나 늘었고, 농축산물 무역적자는 2020년 211억달러(약 25조원)로 확대되는 등 시장개방으로 인한 피해를 크게 입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정부의 일방적인 CPTPP 가입 추진은 세계 농업강국들과 동시다발적으로 맺은 FTA의 파고 속에서 힘겹게 버텨온 우리 농업이 다시 한 번 큰 충격을 받게 될 것이며, 농업인들의 농업포기마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농협 「농정통상위원회」는 농업계와의 충분한 협의 없는 정부의 일방적인 CPTPP 가입 추진 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서 발표를 통해 우리 농업과 식량주권 미래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강력하게 촉구했다.

한편, 농협중앙회는 범농협 CPTPP 대응위원회를 통해 전사적인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향후 지속적인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