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수소사업 상생발전 기술개발 업무협약 체결

(주)포스코플랜텍·(주)제아이엔지와 협약 체결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4.15 14:28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은 11일 ㈜포스코플랜텍(대표 김복태), ㈜제아이엔지(대표 박인규)와 수소 충전 기술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정부의 수소차 보급 확대와 균형 있고 속도감 있는 충전소 인프라 구축 정책에 따라 수소충전소의 조기 구축을 위한 시스템 개발 협력관계를 추진하기 위하여 마련됐다.

수소를 현장에서 생산하여 충전하고 잉여수소는 연료전지로 전력 생산 및 계통을 연계하여 전기판매 또는 전기차 충전이 가능하며 CCUS 설비 부착시 이산화탄소 포집까지 가능한 통합형 패키지 시스템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이번 협약을 통해 시스템의 설계·제작·설치·시운전·통합제어, 인허가 및 시제품 검증 등의 공동연구 기술개발 이행을 위한 노력을 약속했다.

통합 패키지형 시스템 개발이 완료되면 적은 부지면적의 활용으로 부지 매입비용이 절감되고, 튜브트레일러의 운송비용 절감 및 수소충전소 건설기간 및 건설비의 절감이 가능하다.

또한, 이산화탄소를 포집, 활용, 저장하는 CCUS 기술도 접목하여 기후변화 대응 및 탄소 Net Zero에 기여하고, 수소 생산, 충전, 발전, 탄소 포집 및 활용(CCUS) 중 고객이 Needs에 따라 필요한 모듈을 선택할 수 있도록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한국환경공단은 시스템 개발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수소충전소 인프라 구축과 관련된 정부 정책 방향을 공유하여 시스템 개발 추진전략 및 발전방안에 앞장서며, 시제품 개발완료시 전국 수소충전소 인프라 확대를 위하여 시스템 보급 활용방안을 추진하여 기술개발의 상생협력을 도모할 계획이다.

한국환경공단 안병옥 이사장은 “수소에너지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수소충전인프라 구축은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중추적인 역할이다” 라면서 “정부의 속도감 있는 충전소 구축을 위하여 해외기술에 대한 의존보다는 국내 자체 기술을 확보하여 조기 구축방안을 마련하고 무공해차 선도국으로써의 경쟁력 확보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