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진라면 서포터즈 ‘진앤지니’ 14기 발대식 개최

“진라면 브랜드 ‘주니어 마케터’, 꿈 향해 도전해요~”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7.07 11:28

주식회사 오뚜기는 30일(목),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롤리폴리 꼬또에서 진라면 서포터즈 '진앤지니’ 14기 발대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지난 2012년부터 시작한 오뚜기 진라면 서포터즈 ‘진앤지니(JIN & JINY)’는 브랜드 마케팅 실무를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어 취업 준비생들에게 큰 인기로, 약 3주간의 모집 기간을 거쳐 진라면을 좋아하고 미래 마케터를 꿈꾸는 대학생 38명이 최종 선발됐다.

서포터즈는 오는 8월까지 두 달간 진라면 주니어 마케터로서, 다양한 온·오프라인 활동과 미션을 수행한다. 7월에는 ‘진짜 마케터라면?’을 주제로 ‘진라면’, ‘진비빔면’, ‘짜슐랭’을 홍보하고, 8월은 ‘오뚜기만의 숨겨진 보석 같은 라면’을 알리기 위해 ‘라면비책’, ‘북엇국라면’, ‘쇠고기미역국라면’ 등에 대해 팀별로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를 제작하게 된다.

오뚜기는 이들 활동에 필요한 제품 제공 및 교육을 진행하며, 팀당 60만 원을 활동비로 지원한다. 또한, 활동 종료 후 우수 활동팀에 대한 시상식을 열고, ▲1등(1팀) 상금 200만 원, 입사 최초 지원시 서류 전형 면제(1회 제한) ▲2등(1팀) 100만 원 ▲3등(3팀) 50만 원을 수여할 예정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올해 ‘진앤지니’는 주니어 마케터로 활동하며, 향후 미래 마케터를 꿈꾸는 대학생들이 실무 경험을 간접 체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MZ세대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를 반영한 다양한 콘텐츠로 소비자에게 보다 새롭고 신선하게 다가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오뚜기 ‘진앤지니’ 서포터즈는 오뚜기 진라면의 첫 글자 '진'과 소원을 들어주는 램프의 요정 '지니'의 합성어로, 라면 단일 브랜드로서는 처음 진행하는 대학생 참여 프로그램이며 지금까지 총 510명의 대학생들이 서포터즈로 참여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