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뿌리기업 맞춤형 에너지효율향상 지원사업' 추진

전기요금 12% 인하 효과!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7.20 06:31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은 에너지다소비 업종인 뿌리기업에 대한 소비효율 개선 및 전기요금 부담 경감을 위해 뿌리기업 맞춤형 에너지효율향상 지원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모든 제조업의 기초인 뿌리기업은 산업구조상 전기사용량이 많아 노후화 된 저효율 설비 등의 교체, 개선을 통한 효율향상이 필요 하나, 경영여건상 효율투자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를 위해 한전에서는 ‘뿌리기업 대상 고효율기기 보급 지원사업 지원금 상향’, ‘에너지절약 전문기업(ESCO) 연계 종합 에너지효율화 시범사업’ 추진, 뿌리기업 협동조합 공동시설 교체지원 시범사업 등의 지원사업을 다각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올해 4월부터 뿌리기업 전용 지원사업을 신설하여, 기존 고효율기기 보급 지원사업 중 일부 지원품목(LED, 변압기, 인버터, 사출성형기)에 대해 지원금을 1.5~2.0배까지 상향하여 지급하고 있으며, 지원비율은 고효율기기 구매비용의 25% 수준이다.

3개월(4~6월) 접수기준 123개社가 지원사업(지원금 약 30억원)에 참여했으며, 연말까지 370개社(지원금 약 90억)가 참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노후화 된 저효율설비를 고효율설비로 교체함으로서 약 12%의 전기요금 인하효과가 예상되며, 참여기업 평균 연간 약 4천 5백만원 전기요금 절감효과가 기대된다.

에너지절약 전문기업(ESCO)인 KEPCO-ES와 합동으로 사업예산 약 20억원 규모의 종합 에너지효율화 시범사업을 추진중에 있다.

ESCO 사업방식(ESCO에서 효율향상 비용을 先 투자하고, 고객은 3~5년 동안 매월 전기요금 절감액으로 투자비 상환)으로 시행되며, 여기에는 에너지진단 및 컨설팅, 종합효율개선(기기, 조명, 공조 등)사업 등이 포함되고, 추가로 지급보증보험료 등 부대비용도 일부 지원 할 예정이다. 컨설팅이 완료된 뿌리기업 9개社에 사업제안을 완료했고, 참여 기업 평균 연간 약 3천 8백만원의 전기요금 절감효과가 기대된다.

또한, 뿌리산업조합 출자금으로 설치·운영중인 공동 오수정화시설 등의 노후 설비를 고효율설비로 교체 지원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전은 이와 같은 효율개선 협력사업이 뿌리기업 등 에너지다소비 기업 전반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7.14(목) 중소기업중앙회 및 KEPCO-ES와 「뿌리기업 에너지효율화 상호협력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뿌리기업 고효율기기 보급 촉진, 에너지 효율화 및 전력소비 구조개선 공감대 확산을 위한 공동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계기가 됐다.

앞으로도 한전은 "뿌리기업 에너지효율향상 지원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며, 관련업계, 유관기관 등과 협력하여 뿌리기업의 소비효율 개선 및 전기요금 경감을 통한 뿌리산업 전반의 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