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 ‘드론 기반 AI 굴삭기 감지 서비스’ 공급

‘비전 AI 솔루션’ 연계한 드론으로 지하 매설된 도시가스 배관 안전을 점검하는 서비스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9.20 14:09

SK㈜ C&C ‘드론 기반 인공지능 굴삭기 감지 서비스’가 전국 도시가스 배관 안전 관리에 나선다.

SK㈜ C&C(대표이사: 박성하)는 20일, SK E&S㈜(대표이사: 유정준ᆞ추형욱)와 함께 개발한 ‘드론 기반 인공지능 굴삭기 감지 서비스’를 전남도시가스에 공급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전남도시가스를 끝으로 SK E&S㈜ 8개 자회사 전체에 ‘드론 기반 인공지능 굴삭기 감지 서비스’ 도입이 완료됐다.

SK E&S㈜는 2019년 충청에너지를 시작으로 서울 경기 지역을 담당하는 코원에너지서비스, 강원도시가스, 전북에너지서비스, 영남에너지서비스(구미∙포항), 부산도시가스 등에 ‘드론 기반 인공지능 굴삭기 감지 서비스’를 도입해왔다.

‘드론 기반 인공지능 굴삭기 감지 서비스’는 인간의 시각적 인식 능력을 재현한 인공지능 ‘비전 AI 솔루션’을 연계한 드론을 띄워 지하에 매설된 도시가스 배관에 대한 미신고 무단 굴착 공사를 탐지하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를 통해 굴착에 의한 가스관 파손 사전 예방은 물론, 넓은 지역에 걸친 의무 순회 점검과 차량 통행이 어려운 지역 순회 점검이 용이해졌다.

드론 촬영 영상뿐 아니라 주변 CCTV, 모바일 영상 등 다양한 영상을 실시간으로 분석해 위험 사항을 파악하고 경고해준다.

‘드론 기반 인공지능 굴삭기 감지 서비스’의 가장 큰 장점은 위험 현장을 실시간 파악하는 것과 동시에 정확한 위치 정보를 제공한다는 것이다.

가스 배관 주변에 접근하는 다양한 크기와 색상의 굴삭기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감지하고, 지리정보 시스템(GIS)과 연계해 지하에 매설돼 있는 가스 배관 위치를 증강현실(AR)로 매칭시켜 보여줌으로써 미신고 굴착기 공사로 인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과거에는 드론 및 이동식 CCTV 등을 이용해 촬영된 영상을 사람이 눈으로 일일이 살펴봐야 했고, 위험 상황을 감지해도 정확한 위치 파악을 위해 별도 영상 속 풍경 정보와 지도를 일일이 대조해 분석하는 작업을 거쳐야했다.

SK㈜ C&C 이재헌 Digital플랫폼사업그룹장은 “‘드론 기반 인공지능 굴삭기 감지 서비스’는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별도 시스템 개발 부담도 없고 고객이 보유한 드론과 연계만 하면 언제든 적용 가능하다” 며 “도시가스 배관 안전 외에도 지하 매설 통신, 수도, 전기 등과 관련한 디지털 SHE 서비스로 발전시켜 ESG 경영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