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NOW]천안, 외투지역 입주율 100%…"지리적 장점 살릴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2.11.10 10:52
▲박상돈 천안시장은 지난달 25일 프랑스 산업가스 제조회사인 에어리퀴드사와 투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제공= 천안시
충남 천안시는 산업단지 내 외국인투자지역 입주율이 100%를 보이고 있다. 특히 시는 프랑스 산업 가스 제조회사인 에어리퀴드(Air Liquide)가 제5산업단지 외국인투자지역 확장 부지로 입주를 확정했다.

10일 천안시에 따르면 기존 제3산업단지와 제5산업단지 등에 외국계 기업이 입주하고 있다. 지난달 25일에는 프랑스 산업 가스 제조회사인 에어리퀴드(Air Liquide)가 제5산업단지 외국인투자지역 확장 부지로 입주를 확정, 산단 내 외국인투자지역 입주율 100%를 달성했다.

아울러 시는 민간개발 방식으로 제5산업단지 확장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총사업비 1483억 원을 투입한 이번 사업은 ㈜뉴테라개발이 맡았다. 수신면 신풍리 일원 47만 2000㎡ 부지에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제5산업단지 확장이 완료되면 기존 82만 9000㎡ 부지였던 천안 외국인투자지역은 91만 9000㎡로 늘어나게 된다.
시는 앞으로 공유재산 취득 등 제5산업단지 외국인투자지역 확장을 위한 행정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제5산업단지가 확장되면 시는 기존 외국인투자지역에 입주한 55개 업체와 함께 동부지역 경제를 견인할 새로운 구심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조성 예정 부지까지 투자협약이 이뤄짐에 따라 신규 외국인투자지역 조성을 계획 중"이라며 "천안시가 가진 지리적 장점과 적극적인 행·재정적 지원으로 세계적 우량기업을 지속적으로 유치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