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한-아랍에미리트 수자원 협력 업무협약’ 체결

해수담수화 시설 인공지능(AI) 정수장 등 수출외교 본격화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1.17 10:09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윤석열 대통령의 아랍에미리트(UAE) 국빈 방문을 계기로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아랍에미리트를 방문해 현지시간 1월 15일 아부다비에서 에너지인프라장관을 만나 ‘한-아랍에미리트 수자원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업무협약에는 해수담수화, 스마트물관리 등 아랍에미리트(UAE) 물산업 진출기반 강화와 수자원 모델링 협력, 기후변화ㆍ물부족 공동대응 등이 담겼다.

이번 업무협약(MOU)은 2015년 11월 한-아랍에미리트(UAE) 간 수자원 협력을 위한 국장급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이후로 5차례에 걸친 수자원 공동 협의회 개최 등 수자원 분야에 있어 적극적인 상호 협력을 추진해 왔기에 가능했다.

서명권자를 장관급으로 격상하고 해수담수화 및 인공지능(AI) 정수장 등 물관리 분야까지 협력을 확대 및 강화해 나가기 위해 체결되었다.

특히, 이번 업무협약(MOU) 체결은 아랍에미리트(UAE) 해수담수화 분야에 진출중인 우리 기업들을 도와 2조 원에 달하는 수출 효과를 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아랍에미리트(UAE)는 현재 슈웨이하트4 및 아부다비 아일랜드(아부다비), 하샨 1단계(두바이), 함리야(샤즈자) 등 총 4개 약 2조 원 규모의 해수담수화 시설 사업을 입찰 중이거나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다.

아울러, 기후변화에 따른 물부족 문제의 대안으로 제시되는 인공지능(AI)정수장 등 우리나라의 강점 분야인 스마트물관리 시장의 잠재적 수요가 충분하여 향후 동 분야의 국내기업 진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한화진 장관은 현지시간 1월 16일 아랍에미리트(UAE)에 진출한 우리기업 관계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해수담수화 시설 등 환경부의 물산업 수출 지원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날 오후에는 아랍에미리트(UAE) 해수담수화 시설 발주를 담당하는 에미리트-수전력공사(EWEC, Emirates Water and Electricity Company) 사장을 만나 우리나라 물분야 우수기술 홍보 및 한국기업의 참여를 당부한다.

또한 에미리트-수전력공사(EWEC)에서 운영 중인 해수담수화 시설 참관을 통해 아랍에미리트(UAE)의 해수담수화 시설 관련 최신기술 동향을 확인하여 녹색수출 지원방안 마련에 활용할 예정이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이번 한-아랍에미리트(UAE) 정상회담에서 경제중심의 정상외교를 통해 수출전선에서 직접 발로 뛰겠다는 우리 정부의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생각한다”라며, “이번 수자원분야 업무협약(MOU)을 계기로 양국의 물분야 협력이 강화되고,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우리나라 기업들이 의미있고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