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코스닥협회와 환경ㆍ사회ㆍ투명 경영 지원 위한 업무협약 체결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2.09 10:23
환경부(장관 한화진)와 코스닥협회(회장 장경호)는 2월 7일 오후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코스닥 상장 기업,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함께 ‘코스닥기업의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전 세계 경제 구조가 ‘환경‧사회‧투명 경영(ESG)’으로 재편됨에 따라 경영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기업들의 요청으로 마련됐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민관이 협력하여 코스닥기업들의 ‘환경‧사회‧투명 경영’을 지원한다.

이날 업무협약식에서는 한화진 환경부 장관의 환영사, 장경호 코스닥협회 회장의 축사에 이어 환경부와 코스닥협회,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함께 우리나라 코스닥 상장 기업의 ‘환경‧사회‧투명 경영’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화진 장관은 업무협약식 이후 코스닥 상장 기업과의 간담회를 주재하고 우리 수출기업들의 해외 진출 현장의 어려움을 듣고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기업들은 세계 시장의 ‘환경‧사회‧투명 경영’에 대응하기 위해 환경분야 지침서(가이드라인) 마련과 지원사업 확대 등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책을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는 전 세계 환경 분야 시장에서 경쟁력이 높은 업종 및 기업을 우선적으로 사업 진단(컨설팅)부터 예산지원, 정보공개까지 전단계를 지원하는 등 우리 기업의 수출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코스닥협회에서도 환경부의 지원사업에 적극 협력하는 한편, 회원사들의 효과적인 ‘환경‧사회‧투명 경영’을 위해 자가진단 점검표(체크리스트)’ 활용 설명회 및 교육 등 다각적인 지원책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험난한 전 세계 경제 환경 속에서 ‘환경‧사회‧투명 경영’은 위기이자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라며, “환경부는 우리 기업들이 환경 분야에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경호 코스닥협회 회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코스닥기업들이 환경분야에 전문성을 확보하고, 세계 시장의 공급망 관리 및 관련 공시에도 잘 대응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