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ITI, '기후위기 극복과 녹색산업 육성' 두마리 토끼 잡는다!

국제 탄소무역장벽 극복 지원 등 5가지 중점 추진과제 밝혀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2.21 20:06
최흥진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이 환경전문기자회 소속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최흥진, 이하 기술원)은 2월 21일 서울 은평구 소재 한 음식점에서 환경전문기자회 소속 30여명의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올해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소개했다.

간담회에서 기술원은 5가지 중점 추진과제로 기후위기시대 핵심기술 개발, 국제 탄소무역장벽 극복 지원, 녹색 신산업 육성, 녹색소비생산 국민실천 확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신속 구제를 제시했다.

먼저, 기후위기 시대를 극복하기 위한 핵심 환경기술 개발에 집중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 도림천 등 도심지 하천에 실시간 침수감시·예측 기술을 적용하고 가뭄 대응을 위한 이동형 해수담수화 기술을 확대 적용, 기후재난 대응 및 적응력을 높이기로 했다.

또한, 플라스틱에서 납사와 기름을 생산하는 열분해 기술을 중점 개발, 폐 PET 및 스티로폼에서 고부가가치 제품을 생산하는 기술을 지원해 탈 플라스틱을 촉진한는 방침이다.

둘째로, 글로벌 환경·사회·투명(ESG) 경영 강화에 기업들이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실질적 지원 방안에 대해 소개했다.

민관협력으로 ESG 경영 정책협의체를 구성, 기업의 ESG 대응 애로사항 청취와 지원방안 발굴, 4월부터는 유럽연합 탄소규제를 위한 공급망 실사에 대응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 대상 ESG 컨설팅과 교육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세번째로, 우리 녹색산업이 글로벌 환경시장으로 뻗어갈 수 있도록 유관기관 협업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환경부는 지난 1월 환경기업, 공기업, 수출금융기관이 참여하는 녹색산업 수출연합체(얼라이언스)를 출범했으며, 우수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은 수출 대기업인 무역상사와 연계해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수출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개발도상국 사업에 공적개발원조(ODA)를 적극 활용, 수출입은행과 협력해 다자개발은행의 유상 ODA 자금연계도 지원한다고 밝혔다.

넷째, 국민이 믿을 수 있도록 친환경 인증을 개선하고 그린워싱 관리를 강화해 녹색제품에 대한 신뢰도를 향상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로 급성장한 배달서비스에 대해 친환경 인증기준을 새롭게 마련하고, 시민감시단과 협력해 그린워싱과 환경표지 무단사용을 집중단속하고 자율시정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적체된 가습기 피해자 조사·판정(약 4,400건)을 연내 완료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최흥진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기후변화와 감염병, 전쟁으로 인한 경제위기까지 겹쳐 글로벌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라며, “정부정책과 연계된 임무를 적극수행해 기후위기 극복과 우리 환경산업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