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NOW]서울 관악구, 커피 찌꺼기 모아 친환경 퇴비로...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3.03.17 15:49
▲관악구 클린센터에 수거되어 있는 커피박/사진=관악구청 제공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는 커피찌꺼기(이하 ‘커피박’) 수거사업을 통해 총 38.9톤의 커비박을 수거, 퇴비로 재활용했다고 17일 밝혔다. 

커피박은 커피 특유의 향을 갖고 있어 일반적인 가축 분뇨를 재활용하는 퇴비와 다르게 악취가 나지 않는다. 또 중금속 등 불순물이 섞여있지 않아 양질의 친환경 퇴비로 사용할 수 있다.  

구는 2018년부터 커피전문점에서 생활폐기물로 버려지는 커피박을 무상으로 수거, 퇴비로 재활용하는 사업을 시작했다.   

다량 배출사업장 16개소를 지정해 수거해 왔는데 올해 들어 관악봉천자활센터를 대행업체로 지정하고 수거 대상지를 커피전문점 100곳으로 확대했다.

커피전문점이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 커피박을 내놓으면 이튿날 방문 수거하는 구조다. 

구 관계자는 “커피 인구가 크게 늘면서 커비박을 이용한 친환경 퇴비 생산도 증가 추세"라며 "다양한 재활용 사업을 발굴하고 있다"고 말했다. 
yunis@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