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청년사업가 ‘더 데뷔’...상상스타트업캠프 7기 성과발표회

우수 팀에 총 4,000만원 상금과 ‘상상플래닛’ 입주 기회 제공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3.24 22:58
▲‘더 데뷔’ 행사 참가자들의 단체사진<사진제공=KT&G>
KT&G가 청년 창업 지원 프로그램 ‘상상스타트업캠프’ 7기 수료자들의 성과를 공유하는 ‘더 데뷔(The Debut)’를 지난 23일 개최했다.

‘더 데뷔’는 ‘상상스타트업캠프’에 참여한 청년 창업가들이 투자자 및 소셜벤처 관계자들에게 사업모델을 소개하고 투자 유치 기회를 확보할 수 있는 행사다.

올해는 벤처캐피탈 및 소셜벤처 관계자와 KT&G 그룹 신사업 담당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청년창업 전용 공간 ‘KT&G 상상플래닛’에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상상스타트업캠프’ 7기에 참여한 스타트업 중 사전 선발된 13개 팀이 각자의 사업과 그간의 성과에 대해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발표 내용에 대한 전문가들의 평가도 이뤄졌다.

▲우수팀으로 선정된 ‘코스모스랩’이 성과발표회에서 사업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사진제공=KT&G>
성과발표회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은 상위 6개 팀에게는 총 4,000만원 규모의 상금과 ‘상상플래닛’ 1년 무상 입주 기회가 주어진다. 심사 후에는 스타트업과 투자자 간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밋업’ 행사를 진행해 청년 창업가들의 사업 아이디어 제안이 실제 투자 유치로 이어질 수 있도록 했다.

이상학 KT&G 지속경영본부장(부사장)은 “‘상상스타트업’ 7기를 성공적으로 수료한 청년 창업가들의 새로운 시작과 도전을 응원한다”며, “앞으로도 ‘상상플래닛’과 ‘상상스타트업캠프’ 등 KT&G만의 차별화된 청년 창업 지원 활동을 꾸준히 이어나가 창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지역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확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KT&G는 사회문제를 비즈니스로 해결하고자 하는 청년 창업가를 육성하기 위해 지난 2017년부터 ‘상상스타트업캠프’를 운영해왔다. 작년까지 ‘상상스타트업캠프’를 통해 총 112개의 창업팀을 배출했으며, 누적 매출 211억원과 831명의 고용효과를 달성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