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자원순환경제 위해 세계 탄소중립 동향에 발맞춘다!

말레이시아 공공기관(SWCorp)과 MOU 체결 및 한국의 탄소중립과 순환경제 노력 발표 등 공동워크숍 개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3.28 07:38
▲ 한국환경공단·공공기관(SWCorp) 양 기관 MOU 체결<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국제기구(UNDP, UNESCAP) 고위급 회담 통해 국제감축사업, 국제기구 인턴파견 확대 방안 등 공단·국제기구 간 협력방안 모색 논의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은 3월 12일부터 15일까지 말레이시아 및 태국을 방문한 가운데, 말레이시아에서는 공공기관과 업무협약(MOU) 체결과 공동워크숍 진행하, 태국 방콕에서는 유엔개발계획(UNDP), 유엔 아시아태평양 경제사회위원회(UNESCAP) 청사를 방문해 고위급 회담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12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름푸르에서 환경현안 협의와 공동 대응을 위해 말레이시아 주택지방자치부 산하 공공기관(SWCorp)과 진행된 업무협약에 따라 한국환경공단은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 올바로(Allbaro)시스템 등 자원순환분야 기술 공유, 교육훈련 등을 수행하며 공공기관(SWCorp)은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 등 공동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국제기구(UNDP) 고위급 회담<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또한 이날 함께 진행된 공동 워크숍은 ‘순환 경제(Circular Economy)’ 관점에서 세계의 탄소중립 동향에 발맞춘 한국의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 올바로(Allbaro)시스템 등에 대한 소개가 이뤄졌으며, 공공기관(SWCorp), 말레이시아 자원순환협회(MAREA) 등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음식물류 폐기물 관리 방안 등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공단은 14일 태국 방콕에 위치한 유엔개발계획(UNDP), 유엔 아시아태평양 경제사회위원회(UNESCAP)을 방문하여 고위급 회담을 진행한 가운데, 아태지역 협력국(태국, 방글라데시, 스리랑카, 라오스 등) 대상 폐기물 분야 국제 탄소감축사업 개발을 위한 논의를 진행됐다.

▲국제기구(UNESCAP) 고위급 회담<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안병옥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공단은 탄소중립 시대를 선도하는 글로벌 환경전문기관’을 지향하는 만큼, “순환경제, 통합물관리, 탄소감축 등 한국의 탄소중립 국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 할 것이며, 국제기구 인턴파견 확대, 서울이니셔티브(SI) 정책포럼 개최 등 국제기구와의 협력 강화를 통해 탄소중립 실현이 이루어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