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꽃구경 수도권매립지 드림파크로 오세요~

야생화공원 4월 4일 개방, 매주 화~일요일 운영...입장· 주차료 무료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3.30 17:15
▲사진제공=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인천 서북부 대표 휴식공간으로 자리 잡은 드림파크 야생화공원을 4월 4일부터 11월 30일까지 개방한다고 밝혔다.

야생화공원은 매립지공사가 지역 상생을 위해 수도권매립지 내 연탄재 야적장 부지에 조성한 공원이다. 축구장 66개 크기(약 47만m2)로 야생초화지구, 습지생태지구, 테마식물지구, 복합문화지구 등으로 이뤄졌다.

봄에는 벚꽃·수선화, 여름에는 붓꽃·작약, 가을에는 바늘꽃·단풍나무 등 사계절 다양한 꽃과 나무를 볼 수 있으며, 메타세콰이아길·상록수길 등 산책로와 반려견 놀이터 드림퍼피, 잔디광장 등이 조성됐다.

특히, 올해는 시민과 함께하는 버스킹(길거리 공연) 프로그램, 나뭇가지· 솔방울 등을 활용한 자연악기 만들기 체험도 운영할 계획이다.

▲사진제공=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입장료와 주차료는 모두 무료이며, 운영시간은 매주 화~일요일(10시~18시)이다. 간선 43번, 66번, 87번 시내버스를 이용해 방문할 수 있고, 자세한 내용은 종합안내소로 문의하면 된다.

홍성균 매립지공사 문화공원처장은 “시민들에게 도심 속 휴식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야생화공원을 개방하고 있다”며 “4월에 많은 시민들이 방문해 만개한 벚꽃을 감상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드림파크 야생화공원은 매년 2차례 축제 기간에만 한시적으로 개방했던 곳이지만, 매립지공사와 인천광역시가 협업해 2019년 5월부터 상시 개방해오고 있다.

지난해 말까지 79만 3천명의 시민이 다녀가며 인기를 끌었고, 국토교통부 주관 경관행정 우수 사례와 행정안전부 주관 협업 최우수 사례로 선정된 바 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