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하이난 소비재박람회’ 내 한국관 및 국가홍보관 운영

이도면세 정책 활용... “중국 소비재 시장 적극 공략”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4.12 17:10
KOTRA(사장 유정열)는 오는 11일부터 닷새간 중국 하이난성 하이커우시에서 열리는 ‘제3회 중국(하이난) 국제 소비재박람회’ 내에 한국관을 구성한다. 박람회가 개최되는 하이난은 내국인 관광객을 위한 이도면세 등 정부 정책에 힘입어 면세경제가 빠르게 발전하고 있으며, 작년 10월 단일 면세점 기준 세계 최대 규모(건축면적 약 93만㎡, 영업면적 약 29만㎡)의 면세점이 새로 개장하기도 한 지역이다.

KOTRA 광저우무역관은 하이난 면세시장의 확대와 위드코로나 전환에 따라 중국 면세시장 진출 기회를 모색하기 위해 박람회 한국관 및 국가홍보관 운영,한-중 화남 미래협력포럼 등을 추진한다.

올해 3회째를 맞이하는 중국 국제 소비재박람회는 중국 정부의 하이난 자유무역항 개발과 면세산업 육성을 위해 중국 상무부에서 비준한 소비재 전문 박람회로, 광저우 캔톤페어, 상하이 수입품박람회, 베이징 서비스무역박람회와 더불어 중국 4대 국가급(중앙정부급) 전시회 중 하나이다.

올해 박람회는 전시면적 10만㎡, 참가기업은 2,000여 개사 규모로 개최되며, 주빈국인 이탈리아를 비롯해 한국, 일본, 캐나다, 태국, 스위스, 체코 등이 국가관을 구성한다. 기업으로는 △로레알, 시세이도 등 화장품 △돌체&가바나, 버버리 등 패션 △파나소닉, 오씸 등 가전 △테슬라, 벤틀리 등 자동차까지 다양한 분야의 글로벌 기업들이 다수 참가한다. 아울러 중몐그룹(CDF), 선전면세그룹(TimesDF) 등 중국 대형 면세기업들도 참가하여 제품을 소싱한다.

KOTRA가 구성하는 한국관에는 18개사가 오프라인으로 직접 참가하고, 28개사가 국가홍보관 내에 샘플을 전시해 총 46개사가 전시 홍보를 펼칠 예정이다. 주요 전시품목은 화장품, 홍삼, 원액기, 주방용품, 고급가방, 패션용품 등이다. 국가홍보관은 KOTRA와 한국디자인진흥원, 한국관광공사가 협업으로 운영하며, 주요 중국 면세기업 및 바이어에게 우수 한국 소비재 제품과 더불어 한류문화를 홍보한다.

이도면세(离岛免税, Offshore Island Duty-Free)란, 하이난을 떠나 중국 본토로 가는 내외국인들에게 면세 혜택을 부여하는 정책으로, 현재 하이난성 정부에서 추진하는 여러 면세정책 중 핵심이다. 특히, 현지 면세점뿐 아니라 이후 180일간 온라인 면세점에서도 면세품 구입이 가능하도록 하고 있어, 여행객들은 하이난을 한 번만 다녀왔다면 앉아서 클릭만으로 1인당 연간 10만 위안 한도의 면세점 쇼핑을 즐길 수 있다.

2020년부터 이도면세를 포함한 중국 정부의 대대적 진작정책에 힘입어 면세경제는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이도면세 소매액은 2019년 135억 위안에서 2022년 487억 위안으로 급증하는 등 정책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으며, 하이난은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면세경제의 메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글로벌 브랜드들도 하이난을 중국 소비시장 진출을 위한 새로운 거점으로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다.

현재 하이난 전역에 12개 시내면세점이 운영 중이며, 면세점 및 시장규모 확대에 따라 소싱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중국 최대 면세기업인 CDF(China Duty Free)를 위시해 주요 면세기업들은 앞다퉈 신규 매장을 개설하고 있다.
면세범위와 품목의 확장으로 더 많은 브랜드 및 넓은 스펙트럼의 제품이 필요해짐에 따라 우리 중소·중견기업 우수 제품들의 중국 시장진출 기회 확대가 기대되고 있다.

KOTRA는 하이커우 CCPIT와 협력해 ‘한-중 화남 미래협력포럼’(13일, 10:00-12:00)을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한다. 포럼은 특히 하이난 자유무역항 발전현황 및 지원정책에 따른 우리기업의 진출 기회 및 방안을 논의하며, 더 나아가 하이난 면세정책과 면세기업의 주요 소싱품목, 입점정책 등 실무적인 내용까지 다룬다.

한편, 이번 박람회에서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활동도 함께 진행한다. 중국 각 지방정부·기업 관계자와 전시 참관객을 대상으로 글로벌 도시 부산을 다양한 영상과 이미지를 통해 홍보해 2030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힘쓴다.

홍창표 KOTRA 중국지역본부장은 “중국의 소비촉진 정책과 더불어 리오프닝에 힘입어 양국 소비재 기업 협력의 기회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박람회를 바탕으로 우리 우수 소비재의 면세점 입점 지원을 통해 중국 소비재시장 개척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