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회투자, 지난해 24개 스타트업 29억 원 투자

벤처투자조합 설립 등 ESG투자 확대나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4.14 20:55
▲지난해 말 한국사회투자 창립 10주년 기념 글로벌 스타트업 투자대회 전경<사진제공=한국사회투자>
ESG/임팩트투자사 한국사회투자(대표 이종익·이순열, 이하 한사투)는 지난해 24개 스타트업에 총 29억 원의 투자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한사투는 지난해 기후 및 환경, 건강 및 복지, 농식품, 문화예술 등 ESG 주요 분야에서 투자와 액셀러레이팅을 강화했다.

특히 투자의 경우 모태펀드 등 정부 공적 자금 없이 순수 민간 자금으로 진행됐다. 한국사회투자는 이번 투자를 포함해 설립 이후 현재까지 476개 기업을 대상으로 총 625억 원의 누적 임팩트투자금(융자, 투자, 그란트 등)을 집행했다.

한사투의 기후 및 환경 분야 대표 투자 사례로는 제로웨이스트샵 지구샵을 운영 중인 ‘피스온테이블’, 실시간 건물 에너지 운영관리 서비스 리프를 운영 중인 ‘씨드앤’, 고성능 비발화성 수계 배터리 제조기업인 ‘코스모스랩’ 등이 있다.

▲한국사회투자 C레벨 3인 (왼쪽부터)한국사회투자의 이혜미 이사, 이종익 대표, 이순열 대표의 모습<사진제공=한국사회투자>
건강 및 복지 분야 투자 사례로는 국내 최초 장애인 전문 엔터테인먼트 ‘파라스타엔터테인먼트’, 시니어를 위한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오뉴를 운영 중인 ‘로쉬코리아’, 모바일 노안교정 및 시력 측정 솔루션 ‘픽셀로’, 반려동물 질병진단 서비스 피터스랩을 운영 중인 ‘제너바이오’ 등이 있다.

한사투는 지난해 투자 뿐만 아니라 대기업, 공기업 등 다양한 파트너와 함께 액셀러레이팅도 활발히 진행했다. 대표적으로 국민건강보험공단과 함께한 ‘건이강이 스케일업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IBK기업은행과 함께한 ‘IBK창공’, 한국전력공사와 함께한 ‘에이블테크 사회적경제조직 혁신 솔루션 성장 지원 사업’ 등이 있다.

한사투는 2020년부터 펀드 조성 및 투자에 본격적으로 속도를 냈으며, 현재 100억 원 수준인 운용자산(AUM)을 5년 내 10배로 확대할 계획을 갖고 있다.

개인투자조합의 경우 1호부터 7호까지 운영하고 있으며, 연내 8, 9호를 잇따라 결성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벤처투자조합 결성까지 앞두고 있으며, 넷제로 테크 스타트업과 ESG 분야에 대한 투자를 중점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이종익 한사투 대표는 “비영리 ESG/임팩트투자사로서 더 좋은 세상을 만드는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왔다”면서 “올해 벤처투자조합 결성 등을 통해 투자 규모를 더욱 확대하며, 기후테크 및 제론테크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투자를 늘려가겠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