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에너지 절감 '에너지쉼표 협의체' 발족

한전-전력거래소-수요관리협회와 AMI 기반 e-절감 및 효율 향상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4.18 14:41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은 에너지 절감을 통한 국가 탄소중립 달성과, 에너지절감에 대한 국민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전력거래소, 한국전력수요관리협회가 참여하는「에너지쉼표 협의체」를 발족하고, 4월 13일(목) 서울 전력기금사업단에서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에너지쉼표는 전력거래소가 요청하였을 때, 전기사용자가 평소보다 전기사용량을 줄이면 절약한 전기사용량을 전력시장에 판매하여 금전으로 보상받는 제도로 에너지 절감과 국민 편익을 동시에 제고할 수 있는 제도이다.

한국전력은 에너지쉼표 활성화를 위해, 지능형전력계량시스템(AMI)가 구축된 고객이 좀 더 편리하게 DR시장에 참여할 수 있도록 프리미엄 데이터(15분 실시간) 제공체계를 구축하고, DR 활성화가 가능한 핵심 지구를 선정, 집중 홍보하여 참여고객을 모집할 예정이다.

DR을 신청하는 고객에게는 15분 데이터를 실시간 제공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여 시장참여가 가능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협의체는 에너지쉼표 가입고객 5만호(현 1.4만호) 달성을 위한 홍보 및 에너지 절감 붐 조성을 위해 구성됐다.(제도·인프라·운영 등 3개 분과, 8명)

한전 이경숙 전력솔루션본부장, 전력거래소 김상일 전력시장본부장, 한국전력수요관리협회 이영기 협회장은 이번 협의체 발족을 계기로 에너지쉼표 사업 활성화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적극적인 홍보 활동을 통해 전국민적 “에너지절감 붐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