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제’ 집중 홍보 기간 운영

"내용물은 비우고 상표띠는 뜯고 뚜껑은 닫고"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4.21 14:54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에 대한 국민 인식을 높이고 관련 제도를 정착하기 위해 오는 5월부터 두 달간 전국의 지자체와 함께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제’ 집중 홍보 기간을 운영한다.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제’는 무색·투명한 생수 및 음료 페트병을 일반 플라스틱 및 유색 페트병과 구분하여 별도로 분리 배출하는 제도이다. 별도 분리배출된 투명페트병은 의류를 만드는 장섬유, 화장품 용기, 페트병 등 가치가 높은 제품 소재로 다시 활용된다.

이번 집중 홍보기간 동안 각 지자체는 지역별 특색을 반영하여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한다.

먼저, 지자체에 따라 국민들이 투명페트병 등 재활용품을 가져오면 지역화폐 등으로 보상하는 가칭 ‘자원순환가게’를 운영한다. 인천광역시, 광주광역시, 경기도 등에서는 현금처럼 쓸 수 있는 포인트를 지급하고, 부산광역시 동래구, 광주광역시 북구 등에서는 종량제봉투나 지역화폐, 상품권으로 교환해줄 예정이다. 특히 광주광역시는 올해부터 ‘이동식 자원순환가게’를 운영하여 주민들을 직접 찾아간다.

국민들의 분리배출 인식을 높이기 위한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광주광역시 광산구에서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자원순환 가상체험(AR·VR) 교육관을 운영하여 분리배출 체험 콘텐츠를 제공한다. 충청북도에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퀴즈 행사로 분리배출 방법을 알린다. 인천광역시에서는 ‘차이나는 자원순환 클래스’를 운영하는 등 주민들의 인식개선에 힘쓸 예정이다.

분리배출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시설 및 도구 등의 보급도 확대한다. 세종특별자치시, 부산 영도구 등에서는 투명페트병 배출 시 상표띠(라벨) 제거를 쉽게 하기 위한 제거기를, 경기도 이천시·가평군 등에서는 투명페트병 배출 전용 봉투 또는 전용 수거함을 배포할 예정이다.

또한, 지자체별로 투명페트병 분리배출·수거 현장을 점검하고, 수거업체 관계자 및 주민 인터뷰 등으로 현장의 어려움을 파악할 예정이다.

이러한 지자체의 활동에 더해, 환경부는 지자체의 활동을 확산하기 위한 홍보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자원순환가게’를 운영하는 지자체에 대해서는 협의를 거쳐 홍보 기간동안 해당 지자체가 지급하던 포인트에 더하여, 킬로그램(kg)당 200원의 탄소중립포인트를 추가로 지급하여 국민들의 참여를 이끈다.

또한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제 홍보 영상 및 카드 뉴스 등을 적극 배포하고, 분리배출 방법을 노래로 만들어 라디오 등 각종 매체에 홍보할 예정이다.

김승희 환경부 자원순환국장은 “투명페트병 분리배출의 기본은 내용물은 비우고 상표띠(라벨)는 뜯고 뚜껑은 닫는 것”이라며, “순환 경제 활성화를 위해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주기를 요청드린다”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