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베트남에 첫 '탄소중립 지원센터' 개소

연계행사로 18일부터 이틀간 ‘글로벌 넷제로 커넥션 인 아시아’ 개최, 6개국과 협력 논의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5.22 13:43

KOTRA(사장 유정열)가 19일 베트남 하노이무역관에서 첫 탄소중립 지원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개소식에는 떵 테 끄엉 베트남 천연자원환경부 기후변화국장과 오영주 주베트남 대한민국대사, 강감찬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안보정책국장, 정외영 KOTRA 혁신성장본부장, 이종섭 동남아대양주지역본부장이 참석했다.

탄소중립 지원센터는 KOTRA가 지난해 3월 탄소중립 녹색성장 기본법과 동법 시행령으로 산업·에너지 부문 온실가스 국제감축 사업 전담기관으로 지정되며 글로벌 네트워크 확장을 위해 구축됐다. 현재 우리 정부의 기후변화 협력 주요 대상국 중심으로 전 세계 11개국에 센터 1개소와 거점 10개소로 운영 중이다. 정부 간 양자협력, 우리 기업과 정부기관의 온실가스 감축사업 지원, 현지 정보수집 등을 담당한다.

베트남은 한국이 외국과 체결한 첫 번째 기후협정 대상국으로 양국은 2021년 5월 한-베트남 기후변화 협력 기본협정을 체결한 뒤 현재 공동위원회 개최를 앞두고 있다.

이종섭 KOTRA 동남아대양주지역본부장은 “향후 탄소중립 지원센터가 한국과 베트남의 온실가스 감축 관련 정부와 민간기업의 사랑방으로 역할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KOTRA는 이와 함께 연계행사로 18일부터 이틀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글로벌 넷제로 커넥션 인 아시아’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KOTRA 주관으로 산업·에너지 부문 온실가스 국제감축을 주제로 포럼과 일대일 프로젝트 상담회, 정부 간 양자회의로 진행됐으며 베트남을 비롯한 태국, 방글라데시, 라오스,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등 아세안 6개국의 온실가스 감축사업 관련 정부기관과 아세안 기업 40여 개사, 그리고 우리 기업 40여 개사가 참가했다.

첫째 날 포럼은 한국과 아세안 6개국의 넷제로 협력 선언을 시작으로 파리협정 글로벌 이행 동향, 한국의 산업·에너지 부문 국제감축 달성 계획, 아세안 6개국의 온실가스 감축사업 법규 추이와 감축사업 기회요인, 그리고 우리기업의 해외 감축사업 홍보 세션으로 진행됐다. 둘째 날의 일대일 프로젝트 상담회는 아세안에서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추진하고자 하는 우리기업과 현지 발주처, 에너지 기업, EPC, 디벨로퍼 등이 상담을 추진하고 사업 기회와 잠재 파트너 발굴에 나섰다.

이와 함께 양일간 6개국 국장급 참석자와 양자회의를 열고 해당국 내 우리기업의 산업·에너지 부문 온실가스 감축사업 활성화를 위해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정외영 KOTRA 혁신성장본부장은 이번 행사가 “정부 차원에서는 아시아 6개국과 산업·에너지 부문 온실가스 감축 관련 협력을 논의하고 민간 차원에서는 국가별 진출 여건과 파트너를 찾는 기회”였다며 “탄소중립 지원센터와 거점을 적극 활용해 하반기 11월 한국에서 개최될 글로벌 넷제로 커넥션 행사에서 양자협력 MOU 체결 등 국가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