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2023년 제2차 지자체·FEZ 투자유치ㆍ유턴 담당관 회의’ 개최

25개 시·도·FEZ 등에서 50여 명 참가... “매 분기 개최, 금년도 2회차”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6.28 09:48
KOTRA(사장 유정열)는 이달 27일 염곡동 본사에서 ‘2023년 제2차 지자체·FEZ 투자유치ㆍ유턴 담당관 회의’를 개최했다. 이 회의는 KOTRA 종합행정지원센터에서 지난해 11월부터 매 분기 개최하는 것으로, 이번에는 경기, 부산, 전북, 제주, 충남 등 주요 지자체와 광양만, 대구·경북, 동해안, 부산·진해, 울산 등 경제자유구역청에서 총 50여 명의 담당관이 참가했다.

먼저, 이번 회의에서는 KOTRA 종합행정지원센터에 파견된 강원, 경남, 경북, 대구, 울산, 인천, 전남, 전북, 충남, 충북 등 10개 지자체 파견관들이 각 지자체별 투자유치 현황과 각 지자체의 강점을 살린 투자유치 전략을 발표했다. 

또한, 지자체 담당관들이 현장에서 체감하는 투자유치와 관련한 행정·제도상의 애로를 공유했으며, 관련 내용을 산업통상자원부를 비롯한 고용노동부, 환경부, 법무부,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에 전달하고 개선 방안을 요청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다년간 외국인투자 지원 업무를 담당해온 KOTRA 종합행정지원센터 전문가가 과거 투자유치 성공사례와 노하우를 공유했다.

이경식 KOTRA 종합행정지원센터장은 “이 회의는 외국인투자 확대를 위해 현장에서 활동하는 담당관들이 머리를 맞대고 소통하는 채널로 자리매김했다”며 “앞으로도 센터에서는 지자체 담당관들이 제기한 행정·제도상의 애로가 개선·반영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에 전달하고 협의를 위해 노력하는 등 지자체와 투자유치 확대를 위한 전략적 협력체계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