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진 성남시장, 성남페스티벌 김태용 예술감독 위촉장 수여

김성수 음악감독, 노우성 연출 황금 라인업 구성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3.07.13 15:53
▲(왼쪽부터) 노우성 연출가, 김태용 예술감독, 신상진 성남시장, 서정림 성남문화재단 대표이사(문화예술과)
성남시가 시승격 50주년을 맞아 야심차게 준비하고 있는 성남 대표 축제 ‘성남페스티벌’의 황금 라인업이 꾸려졌다.

신상진 성남시장이 13일 성남시청에서 성남페스티벌 메인제작공연의 감독과 연출을 맡을 김태용 영화감독과 김성수 음악감독, 노우성 연출자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성남문화재단 이사장인 신 시장은 위촉식에서 “많은 시민이 휴식과 산책을 즐기는 성남의 대표명소인 탄천에서 열리는 이번 성남페스티벌에 국내 최고 수준의 제작자가 참여하는 만큼 기대가 크다”며 “시 승격 50주년을 맞아 시민들이 축제를 통해 위로와 행복을 느끼고, 앞으로 지역을 넘어 성남을 대표하는 축제로 성장하는 첫 문을 잘 열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태용 감독은 “이번 성남페스티벌의 메인 제작공연은 일반적인 극장 안에서의 공연을 벗어나 탄천을 배경으로 자연과 무대의 경계, 관객과 배우의 경계, 일상과 일탈의 경계를 허무는 신선한 경험이 될 것”이라며 “성남의 공간을 최대한 활용해 성남만의 분위기를 갖는 메인 제작공연을 만들어가겠다”라고 말했다.

성남페스티벌 메인제작공연의 예술감독으로 위촉된 김태용 감독은 베를린국제영화제 초청작 ‘만추’ 와 ‘여고괴담2’, ‘가족의 탄생’ 등 섬세하고 세련된 감각을 선보인 명감독이다. 

음악감독으로 위촉된 김성수 감독은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킨 ‘오징어게임’의 음악을 비롯해 영화, 뮤지컬, 대중가요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 

연출을 맡은 노우성 연출자는 뮤지컬 ‘드라큘라’와 한국 최초 시즌제 뮤지컬 ‘셜록홈즈 : 앤더슨가의 비밀’ 등 뮤지컬계에서 탄탄한 기반을 다져왔다.

이번에 위촉된 제작진은 탄천의 자연을 무대로 펼쳐질 메인 제작공연에서 성남의 자연과 첨단기술, 시민의 삶이 만나는 융복합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오는 10월 6일부터 9일까지 열리는 성남페스티벌에서는 탄천에서 열리는 메인제작공연 외에도 축제 현장을 직접 찾지 못하는 이들을 위해 지역 곳곳 시민들을 찾아가는 프로그램도 준비할 예정이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