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국내최초 민간협업 미세조류 활용 탄소저감 실증화 시설 구축

공단 특허 적용, 탄소포집활용 실증화시설 준공식 개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7.13 17:55
▲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은 7월 13일(목) 한국필립모리스(이하 PMK) 양산공장에서, 양산시 나동연 시장, 한국필립모리스(이하 PMK) 윤희경 대표이사,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이하 KCL) 이상욱 부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미세조류를 활용한 탄소저감(CCU) 기술개발 실증화시설 준공식을 개최했다.

미세조류를 활용한 이산화 탄소저감(CCU) 기술개발 사업을 사내벤처 프로젝트(유병택 과장)로 추진한 공단은, KCL의 실험실과 장비를 활용한 연구개발 협업으로 실험실 규모의 탄소저감시설 개발에 성공했다.

더불어, 개발된 기술의 무상제공 협의에 따른 PMK의 사업비 전액 투자와 양산공장 부지 제공으로 2023년 5월말 PMK 양산공장에 실제 적용하는 실증화시설을 구축하는데 성공했다.

한편, 이번 시설은 공장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미세조류의 광합성 작용으로 흡수하여 대기 중으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감축하는 원리로 작동되며, 공단 특허가 적용된 미세조류 배양장치를 연면적 18㎡에 2,000ℓ 규모로 설치했다.

또한, 친환경·탄소저감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수돗물 대신 폐수 재 이용수를 미세조류 배양액으로 활용하고, 100% 태양광 발전전력으로 전체 시설을 가동한다. 현재 이 시설은 연간 약 2.1톤의 이산화탄소를 저감할 수 있다.

생장을 마친 미세조류는 바이오연료, 비료, 사료 등 친환경 자원으로 활용이 가능하여, PMK는 본 시설에서 회수한 미세조류를 비료·사료화하여 지역사회 무상공급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공단은 2023년 6월 가동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쳤고, 7월부터 9월까지 이산화탄소 저감 효과 테스트·검증 후 10월 중 시설을 PMK 측에 인계할 예정이다.

안병옥 이사장은 공단이 공공기관 최초로 민간과 협업하여 미세조류 활용 이산화 탄소저감(CCU) 기술개발 실증화시설을 구축하였다.“고 강조하며, ”본 시설을 통해 공단은 환경전문기관으로서 미세조류 활용 탄소저감(CCU) 기술의 선도적 개발과 보급을 통해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선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