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다수당 횡포" vs "거짓 선동"

[지방의회NOW]민주당 농성 돌입, 국힘은 "선동정치 중단해야"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3.07.19 17:22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전시의원들이 19일 오전 시청 로비에서 민주당 발의 조례안이 상임위원회에 모두 상정되지 않은 것에 항의하며 농성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대전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4명이 7월 임시회 거부를 선언하며 19일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다. 

시의회 민주당 의원 4명은 농성 이유에 대해 "우리 당에서 발의한 조례안이 상임위원회에 상정되지 않았다"며 "소수당인 민주당은 조례 제정권을 박탈당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의원들에 따르면 지난 17일 열린 제272회 임시회에서 민주당 송대윤·이금선 의원이 대표발의한 조례안이 상정되지 않았다. 이들은 "최근 대전시당에서 일부 국민의힘 대전시의원을 비난하는 내용의 현수막을 시내 곳곳에 달기 시작하면서 조례 공동발의 거부가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145만 시민이 부여한 입법권을 무력화하는 상황이 국민의힘에 의해 자행되고 있다"며 "소수당 의원의 조례 제정권을 박탈하는 '공동발의 서명 거부'는 다수당의 횡포이자 의회민주주의에 대한 폭거"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대전시의원들이 19일 오후 시의회 앞에서 회견을 열고 자당 소속 의원들에 대한 현수막 비난전 책임을 따지면서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위원장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국민의힘 의원들은 선동 정치를 중단하라고 즉각 반발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대전시당이 선전·선동으로 시의회를 파행으로 이끌고 있다"며 "지방자치의 근본을 훼손하고 정치 논쟁의 장으로 전락시키고 있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 대전시당은 시민들을 상대로 국민의힘 의원 모두가 이권에나 개입하는 업자라는 오명을 씌우고 있다"며 "사실 입증이 되지 않았음에도 시의원들의 명예를 훼손시키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들은 "'아니면 말고식' 의혹 제기로 의회를 파행으로 몰고 간 것에 대해 시민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운하 의원은 입증되지 않은 거짓 선정·선동정치를 중단하고, 사실이 입증되지 않았음에도 사실인 것처럼 유포해 국힘과 시의원들의 명예를 훼손한 데 대해 사죄하라"고 했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